與 "청문회서 검증…野, 정치공세 중단해야"
상태바
與 "청문회서 검증…野, 정치공세 중단해야"
  • 일간경기
  • 승인 2014.06.14 12: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누리당은 14일 일제 식민지배 및 일본군 위안부 관련 발언 등으로 논란을 빚고 있는 문창극 국무총리 후보자에 대한 야당의 사퇴 압박에 "청문회에서 객관적으로 검증하면 될 일"이라며 적극 엄호에 나섰다.

    박대출 대변인은 이날 "전체 동영상 공개를 통해 문 후보자가 신앙적 차원에서 한 발언에 대한 오해는 풀린 것으로 보인다"면서 "다만 문 후보자가 국회 인사청문회를 통해 국민으로부터 이해와 용인을 구하는 노력을 스스로 할 필요는 있다"고 밝혔다.

    청문회에 앞서 문 후보자의 자진 사퇴를 요구하는 야당에 대해서는 "국민의 잣대로 판단할 기회조차 박탈하려 드는 것은 온당치 않다"고 비판했다.

    박 대변인은 이어 "이념적 잣대로 주홍글씨를 써 놓고 국민의 판단을 어지럽히려 든다면 이는 헌법적 가치인 국민의 알권리를 빼앗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현숙 원내대변인도 "총리의 역사관과 국가관은 대단히 중요하고 그런 부분들이 국민에게 투명하게 보여져야 한다"면서도 "교회 발언들은 기독교적 관점의 입장이기 때문에 청문회를 통해 총리로서의 견해를 정확히 들어봐야 한다"고 두둔했다.

    김 원내대변인은 야당의 자신 사퇴요구에 대해서도 "결국은 상처를 주기 위한 정치공세일 뿐"이라며 "청문회를 통한 객관적 검증이 이뤄지기 전까지 피상적인 정치공세는 자제해달라"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