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경필 경기지사 당선인, “기득권·구태와 싸우겠다”
상태바
남경필 경기지사 당선인, “기득권·구태와 싸우겠다”
  • 이선 기자
  • 승인 2014.06.09 18: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야당인사 정무부지로 등용·'관피아' 배제

남경필 경기도지사 당선인은 9일 "도지사로 취임하면 세월호 참사의 원인이 된 기득권·구태와 싸우겠다"고 말했다. 야권 인사를 정무부지사로 임명해 의사정책 결정과정에 항상 야당과 협의해 의사를 반영하는 '통합의 도지사'가 되겠다는 의사도 밝혔다.

남 당선인은 이날 오전 경기도청 기자실을 방문한 자리에서 "도지사는 야당과 싸우는 게 아니라 기득권과 구태와 싸워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그걸 깨야 그동안 혜택받지 못하고, 소외되고, 불공정한 대접을 받은 사람이 인정받는 정상적인 사회가 된다"면서 "여야가 힘을 합쳐 그것과 싸워야 한다"고 말했다. '기득권 타파는 대기업 혜택을 줄이는 것도 포함되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그는 "반칙을 없애는 것이다. '경제민주화'와 비슷한 개념"이라고 설명했다.

남 당선인은 '규제개혁 합리화'를 위해 우선 낙후한 경기 북부지역의 규제 완화에 힘을 쏟겠다고 밝혔다. 그는 "무조건적인 수도권 규제 완화가 아니라 누가 봐도 낙후했는데 수도권이라 규제를 받는 포천, 연천, 동두천, 양주부터 규제를 풀겠다"고 말했다.

도지사에 취임하고 나면 정부의 '버스 입석 금지' 입법예고에 대비, 서울로 왕래하는 경기도 광역 버스 증차문제를 서울시와 먼저 해결하기로 했다. 남 당선인은 "도지사로 취임하면 나무의자 하나 갖고 들어와서 4년 일하고 그거 하나 들고 다시 나가겠다. 취임식도 하지 않겠다"면서 "항상 현장을 찾아가는 도지사가 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