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간경기

상단여백
HOME 정치 경기도정
경기도, 청각장애자 20명에게 인공달팽이관 수술비지원
  • 이선 기자
  • 승인 2015.02.03 08:51
  • 댓글 0

 ○ 인공달팽이관 수술지원자 20명 선정, 1인당 수술비 600만 원 지원
○ 수술 후 3년 간 재활치료비 300만 원 추가 지원
○ 2002년부터 340명 지원, 하반기 추가지원도 계획 중

 

경기도는 올해 청각장애인 인공달팽이관 수술지원자로 20명을 선정하고 1인당 600만원을 지원한다.

3일 경기도에 따르면 도는 지난 1월 5일부터 신청자 접수를 받아 최종 지원 대상자로 수원과 용인, 안양 등 13개 시·군 거주 청각장애인 20명을 선정, 통보했다.

경기도는 지난 2002년부터 지난해까지 340명의 청각장애인을 선정, 인공달팽이관 수술비를 지원해왔다. 인공달팽이관 수술은 난청이 발생한 환자가 보청기를 착용해도 청력에 도움이 안 될 때, 인공달팽이관을 이식하는 수술이다

선정된 청각장애인은 경기도로부터 600만 원 범위 내에서 수술비 지원을 받게 되며 수술에 쓰이고 남은 돈은 재활치료비로 쓰이게 된다. 또한 시·군으로부터 3년간 300만 원씩 재활치료비를 추가로 지원받는다.

이밖에도 도는 지난 2008년부터 도의 지원을 받을 수 없는 청각장애인을 위해 민간단체인 ‘사단법인 사랑의달팽이’, ‘아주대의료원’과 협약을 맺고 수술비와 재활치료비를 지원하고 있다.

수술비는 사랑의 달팽이가, 경기도는 3년 간 재활치료비로 매년 300만 원을, 아주대의료원은 아주대 병원에서 수술을 받을 경우 재활치료비 30%를 감면해주고 있다.

경기도 관계자는 “청각장애는 청신경만 살아있다면 인공달팽이관 수술을 통해 소리를 되찾을 수 있지만 경제적 어려움 때문에 수술을 못 받는 경우가 많다.”라며 “올해부터는 선정된 수술대상자가 사정에 의해 수술을 포기하거나, 재활치료비가 남을 경우 하반기에 수술지원자를 추가 선정하도록 제도를 변경해 많은 청각장애자에게 혜택이 돌아가도록 했다.”라고 말했다.  

이선 기자  ls8518@1gan.co.kr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기도정면 다른기사 보기
이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