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보등록 후 첫 주말…여야, 현장누비며 '얼굴알리기'
상태바
후보등록 후 첫 주말…여야, 현장누비며 '얼굴알리기'
  • 일간경기
  • 승인 2014.05.18 18: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4 지방선거 최대 격전지인 수도권 광역단체장에 도전한 여야 후보들은 후보등록 이후 첫 주말인 17일 바닥표심을 잡기 위해 부지런히 현장을 누볐다.

오는 22일 시작되는 공식 선거운동까지는 아직 닷새가 남았지만, 어느 때보다 치열한 접전이 예상되는 만큼 후보들은 유권자들을 많이 만날 수 있는 장소와 행사장을 찾아다니며 얼굴 알리기에 주력했다.

새누리당 남경필 경기지사 후보는 오전에 수원중·고 총동문회 등산 행사에 함께 하고 나서 도내 기초단체장 후보 사무실 개소식에 잇따라 참석했다.

같은 당 유정복 인천시장 후보는 인천이 지역구인 황우여 공동선거대책위원장과 함께 부평종합시장을 찾아 시장 상인, 시민들과 인사를 나누며 유권자 표심을 공략했다.

새정치연합 김진표 경기지사 후보는 오전 6시께 수원 농수산물 새벽시장을 방문하고 광교산 산행 인사에 나서는 등 유권자들을 파고 들었다.

같은 당 송영길 인천시장 후보는 '무한도전'의 차세대 리더 선출 사전투표 행사에 참석하고 나서 선대위 발대식과 사무소 개소식을 열어 본격적인 선거 준비에 들어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