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6·4 지방선거 공천 후유증 현실로
상태바
인천 6·4 지방선거 공천 후유증 현실로
  • 일간경기
  • 승인 2014.05.18 18: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야 공천 탈락후보 '무소속행'…공천 후보에 영향

인천지역의 6·4 지방선거 공천 후유증이 예상대로 나타나고 있다.

새누리당과 새정치민주연합 인천시당의 일부 지역 후보 공천과정에서 발생한 잡음이 후보자 탈당과 무소속 출마로 이어지면서 후보자 간 혼전이 불가피하기 때문이다.

새누리당은 강화군수 후보를 내지 않기로 '무공천' 방침을 확정했다. 후보 경선에 나섰던 유천호, 이상복 예비후보 간 논란 때문이다.

여론조사 경선까지 했지만 '부정한 방법을 동원한 여론조사 경선', '돈봉투 살포 사건' 등이 무공천에 절대적인 영향을 끼쳤다.

이 예비후보는 "공천 과정에서 부정 경선으로 후보 박탈 조치까지 받았던 상대 후보가 선거에 나설 수 있도록 한 것은 불합리하다"며 당의 공천과정에 불만을 터뜨렸다.

유 예비후보는 "최근 벌어진 새마을 지회장의 선거법 위반 사건에 자신을 연계시키며 진실을 왜곡하는 구시대적 행태가 벌어졌지만 민심 분열 등을 걱정해 대응을 자제해 왔다"고 밝혔다.

이들 두 후보는 즉각 탈당과 함께 무소속 출마를 선언했다.

새정치민주연합도 후보 경선에서 탈락한 예비후보들이 당내 경선 과정에 불복하면서 잇따라 무소속 출마를 공표했다.

전년성 서구청장은 "현역 구청장 20% 물갈이란 이유를 들어 새정치민주연합 인천시당의 밀실 야합에 떠밀려 경선에 배제됐다"며 탈당했다.

그는 "서구 주민들의 주권을 마구잡이로 짓밟아 버린 새정치민주연합 인천시당 풋내기 정치인의 밀실야합 정치놀음에 주민들의 운명을 맡길 수 없다"며 무소속 출마를 선언했다.

전통적으로 야당 색채가 강한 서구이지만, 민주당 출신인 전 후보의 무소속 출마로 인해 새정치연합의 전원기 후보의 야당표가 분산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는 새누리당 강범석 후보에 다소 유리하게 작용할 것으로 관측된다.

부평구청장 새정치민주연합 후보 공천 과정에서 탈락한 김현상 예비후보도 무소속으로 나선다. 김 예비후보는 "새정치연합의 공천은 원칙도 기준도 없는 밀실·특혜 공천인 만큼 승복할 수 없다"며 "새정치의 가치를 실천할 수 있는 정책과 공약을 제시해 구민의 선택을 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주장했다.

이 외에 동구청장과 계양구청장 새정치민주연합 후보 공천에서 탈락한 전용철, 조동수 예비후보 역시 연이어 무소속 출마 채비에 나섰다.

전 예비후보는 "원칙도, 소신도, 신의도 없는 새정치민주연합에 더 이상 몸담을 이유와 명분이 없다. 그나물에 그 밥이 되지 않기위해 새정치민주연합을 떠난다"고 밝혔다.

새정치민주연합 인천시당 측은 18일 "공천결과에 불복해 탈당하는 것은 자유이지만, 결과적으로 무소속 출마로 인해 우리 당 후보의 표를 분열시키기 때문에 해당행위를 하는 결과를 초래하는 셈"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