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총리 "정부, 뼈아픈 자성위에 안전시스템 혁신"
상태바
정총리 "정부, 뼈아픈 자성위에 안전시스템 혁신"
  • 일간경기
  • 승인 2014.05.18 1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제34주년 5·18광주민주화운동 기념식이 18일 오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 5·18민주묘지에서 거행돼 정홍원 국무총리가 분향을 마치고 자리로 돌아가고 있다.

 

정홍원 국무총리는 18일 "정부는 뼈아픈 자성(自省)의 토대 위에서 국가안전시스템을 혁신해 이번에야말로 반드시 안전한 나라를 이룩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오전 광주광역시의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4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 기념사에서 "우리의 민주주의와 국가의 품격을 더욱 성숙시키는 것이 5·18 민주 영령의 고귀한 희생에 보답하는 길"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세월호 참사와 관련해 "'처음부터 다시 시작한다'는 결연한 자세로 제도와 관행에서 의식과 문화에 이르기까지 근본적으로 쇄신함으로써 이번 사고의 안타까운 희생이 결코 헛되지 않도록 할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아울러 정 총리는 "지금의 아픔을 하루빨리 치유하고 국가적인 위기를 극복할 수 있도록 국민 여러분의 힘과 지혜를 모아달라"고 요청했다.

정 총리는 "오늘 이 자리가 우리의 이런 다짐을 되새기고 미래로 나아가는 소중한 출발점이 되기를 바라면서 다시 한 번 5·18 민주 영령들의 영원한 안식을 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