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원내대표 회동, '세월호 국정조사' 협의
상태바
여야 원내대표 회동, '세월호 국정조사' 협의
  • 일간경기
  • 승인 2014.05.15 15: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누리당 이완구 원내대표와 새정치민주연합 박영선 원내대표는 15일 국회에서 만나 세월호 참사와 관련한 국정조사 실시 등 진상규명 방안을 협의한다.

오전에는 새누리당 김재원 원내수석부대표와 새정치연합 김영록 원내수석부대표가 만나 세부 사항을 조율한 후, 오후에는 양당 원내대표들을 포함한 4명이 '2+2' 형식의 협의를 진행할 방침이다.

각 상임위별 현안질의와 특검 도입 방안 등도 논의 대상에 포함된다.

여야는 앞서 국정조사 요구서를 공동으로 제출한다는 데에는 뜻을 모았지만, 구체적인 조사 시기나 조사 대상 등을 두고 의견이 갈리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KBS라디오 '안녕하십니까 홍지명입니다'에 출연, "(국정조사에 대해) 큰 틀에서는 이견이 없다"면서도 "검찰의 수사도 끝나지 않았고, 실종자도 다 수습되지 않았다. 국회가 조금 더 신중하고 침착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박 원내대표는 KBS라디오에서 "우리도 서두를 생각은 없으며 단계적으로 접근하면 된다"면서 "상임위별 현안 보고, 본회의 대정부 긴급현안질의를 차례로 해야한다. 여기서 불거진 문제점들을 가지고 국정조사에 임하는 것이 순서"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