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버지니아주와 6인 협의체 구성 합의
상태바
경기도, 버지니아주와 6인 협의체 구성 합의
  • 이선 기자
  • 승인 2014.10.28 1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컬리프 버지니아 주지사, 28일 경기도 공식 답방

 아시아 4개국 순방 중 경기도 방문

 도, “정책협의회 설치로 보다 실질적 교류 방안 마련”

 

경기도와 미국 버지니아주가 6인 협의체를 구성하고 정례적인 만남을 갖기로 합의함에 따라 양 지역 간 실질적인 교류가 확대될 전망이다.

남경필 경기도지사와 테리 매컬리프(Terry McAuliffe) 버지니아 주지사는 28일 오전 경기도청 상황실에서 이같은 내용을 담은 양 지역간 ‘정책협의회 설치에 관한 합의서’에 서명했다.

합의서에 따르면 양 지역은 각 지역에서 3명씩, 총 6인의 협의회를 구성한 후 정기적인 회의를 통해 통상, 투자, 기술, 문화, 인적 교류, 정보통신기술 등 부분에서 협력을 추진하기로 했다. 경기도는 협의회 공동위원장으로 최현덕 경제실장을, 버지니아주는 미 연방 주택도시개발부 차관을 역임한 모리스 존스 (Maurice Jones) 버지니아주 상업통장장관을 임명했다.

버지니아주는 세계 인터넷통신량의 절반 이상이 거쳐 가는 데이터산업의 허브로 도는 이번 협약을 통해 남 지사가 추진 중인 빅파이 프로젝트 사업에 도움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협의체 구성으로 양 지역 간 정책협의와 교류 등도 더욱 공고해 질 것으로 보고 있다.

테리 매컬리프(Terry McAuliffe) 주지사의 경기도방문은 남경필 경기도지사의 공식 초청에 의한 것이다. 남 지사는 지난 7월 미국 순방기간 동안 버지니아주를 방문한 자리에서 “경기도에는 삼성과 현대, 기아 등 한국을 대표하는 기업은 물론 한국의 IT대표기업들이 모여 있는 곳”이라며 “경기도를 꼭 방문해 좋은 투자 계획을 함께 세웠으면 한다.”고 매컬리프 주지사의 답방을 요청했었다.

매컬리프 주지사는 지난 19일부터 일본, 중국, 홍콩 등 아시아 3개국을 순방했으며 27일 마지막 방문지인 한국에 도착, 박근혜 대통령을 예방했다.

경기도 관계자는 “경기도와 버지니아주는 지난 1997년 4월부터 자매결연을 체결한 이래 17년 넘게 교류협력 관계를 이어왔다.”라며 “이번 방문은 양 지역의 실질적 교류협력 방안을 마련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설명했다.

매컬리프 주지사는 지난 1월 취임한 신임 주지사로 선거운동과정에서 한인사회에 동해와 일본해 병기를 공약한 바 있으며 3월 30일 미국 50개 주 최초로 동해 병기법안에 최종 서명해 화제가 됐었다. 이에 따라 올해 7월 1일부터 버지니아주 공립 학교에서 채택되는 모든 교과서에는 ‘동해’가 일본해와 함께 표시되는 것이 의무화됐다. 매컬리프 주지사는 29 일 오전 항공편으로 귀국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