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천 섬유공장 2곳 화재..인명 피해는 없어
상태바
포천 섬유공장 2곳 화재..인명 피해는 없어
  • 이재학 기자
  • 승인 2021.11.17 13: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벽 4시30분께 포천 동교동 섬유공장에서 원인모를 화재가 발생했다. 불은 공장 건물 2층 중 1층을 모두 태우고 1시간여 만인 5시28분에 꺼졌다. (사진=포천소방서)
새벽 4시30분께 포천 동교동 섬유공장에서 원인모를 화재가 발생했다. 불은 공장 건물 2층 중 1층을 모두 태우고 1시간여 만인 5시28분에 꺼졌다. (사진=포천소방서)

[일간경기=이재학 기자] 11월17일 오전 포천 섬유 공장 두 곳에서 화재가 발생했으나 모두 진화됐다. 그러나 공장 내부에 가연 물질이 많아 잔불 정리 작업 중이다. 

먼저 새벽 4시30분께 동교동 섬유공장에서 원인모를 화재가 발생했다. 불은 공장 건물 2층 중 1층을 모두 태우고 1시간여 만인 5시28분에 꺼졌다. 

오전 8시30분께는 포천 어룡동의 섬유공장에서 폭발과 함께 화재가 발생해 1시간여 만에 진화됐다. (사진=이재학 기자)
오전 8시30분께는 포천 어룡동의 섬유공장에서 폭발과 함께 화재가 발생해 1시간여 만에 진화됐다. (사진=이재학 기자)

4시간 후인 오전 8시30분께는 어룡동의 섬유공장에서 폭발과 함께 화재가 발생해 1시간여 만에 진화됐다.

다행히 두 공장의 화재로 인한 인명피해는 없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화재 원인과 정확한 피해액 등을 조사 중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