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최대 출장 성매매 업주 등 무더기 검거
상태바
수도권 최대 출장 성매매 업주 등 무더기 검거
  • 김희열 기자
  • 승인 2021.11.11 14: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명 최대 13개 성매매 사이트 운영..총37명
4개 업체 연합..콜거래, 단속상황 공유 등

[일간경기=김희열 기자] 최대 13개의 성매매 사이트를 통해 출장 성매매를 알선한 업주와 업주들에게 직접 제작한 성매매사이트를 임대해 준 업자 등이 무더기로 검거됐다. 

경기남부경찰청은 11월11일 최대 13개의 성매매 사이트를 통해 출장 성매매를 알선한 업주와 업주들에게 직접 제작한 성매매사이트를 임대해 준 업자 등이 무더기로 검거됐다고 밝혔다. 압수한 업주 대포폰. (사진=경기남부경찰청)
경기남부경찰청은 11월11일 최대 13개의 성매매 사이트를 통해 출장 성매매를 알선한 업주와 업주들에게 직접 제작한 성매매사이트를 임대해 준 업자 등이 무더기로 검거됐다고 밝혔다. 압수한 업주 대포폰. (사진=경기남부경찰청)

경기남부경찰청은 11월11일 변종 성매매를 통한 코로나19 전파를 우려해 지난 2월23일부터 10월31일까지 벌인 수사에서 수도권 최대 출장 성매매 업주 A(40대) 씨와 일명 콜거래를 통해 연합체를 구성한 4개업체, 또 이들에게 직접 제작하고 광고한 성매매 사이트를 임대한 광고업자 B 씨 등 총 37명을 검거해 이중 업주와 실장 등 7명을 구속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성매매 사이트 제작자와 업주, 실장, 운전기사, 성매매녀, 인출책으로 연결된 조직적 구조를 만들고, 성매수남이 예약하면 숙박업소뿐만 아니라 일반 가정집까지 출장을 나가 성매매를 알선해 왔던 것으로 드러났다.

또 업주들은 콜거래, 성매매 단속상황을 공유하며 연합체를 구성하고, 대포폰, 텔레그램, 대포통장을 사용하며 경찰 단속을 피해 성매매를 알선해 왔던 것으로 확인됐다.

업주들은 총책은 검거되지 않고 현장 수거책만 검거되는 구조인 대면편취형 보이스피싱 범죄를 모방해 비대면으로 운전기사, 성매매녀를 고용하고, 성매매 알선 대금을 운전기사로부터 대포 통장계좌로 전달받은 후 서울, 경기권 일대 현금인출기를 돌아다니며 직접 또는 인출책을 이용해 출금했다.

경기남부경찰청은 11월11일 최대 13개의 성매매 사이트를 통해 출장 성매매를 알선한 업주와 업주들에게 직접 제작한 성매매사이트를 임대해 준 업자 등이 무더기로 검거됐다고 밝혔다. 압수한 업주 대포폰. (사진=경기남부경찰청)

이들은 신분확인 앱을 통해 이용내역이 확인될 경우에만 성매매 여성을 예약장소로 보내거나, 손님들의 신분증 사진과 명함까지 요구해 경찰 여부를 확인하는 일명 ‘인증절차’로 경찰 단속을 피해 왔던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업주 A씨는 모 시에서 운영하는 ‘인터넷 시민감시단원’으로 임명된 후 경쟁 출장 성매매 사이트를 인터넷 시민감시단에 제보하는 수법으로 자신의 영업 영역을 확대해 나간 것으로 확인됐다.

광고업자 B씨(40대,남)는 자신의 주거지에서 11개의 출장성매매 사이트를 직접 제작 후 컴퓨터 20여 대를 이용 해당 사이트 구글 상위노출 작업 후 사이트 당 최대 월 500만원의 임대료를 받고 서울, 경기, 충북, 충남, 대구, 부산, 제주 등 전국 출장 성매매 업주들에게 임대한 것으로 확인됐다.

B 씨는 이런 방식으로 2년간 약 1억6000만원의 범죄수익금을 취득한 것이 밝혀졌다.

경찰은 수사과정에서 업주들이 보관하고 있던 현금 7500만원을 압수하고, 영업에 사용한 대포폰 102대, 통장, 성매매 인출 현금카드 79매를 압수했다.

또 성매매알선사이트 41개에 대해 한국방송통신위원회에 폐쇄요청 및 국세청에 성매매 알선 범죄수익금 27억 원을 과세자료로 통보하고, 그 중 업주들이 소유한 재산 12억원에 대해 기소 전 몰수·추징 보전했다.

경찰청은 경찰과 성매수남의 개인정보를 부정한 목적으로 취합해 성매매 알선 영업에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된 앱에 대한 수사를 확대하는 한편, 위 업소들 단속을 통해 확보한 성매수남 데이터 1만건을 토대로 성매수남들에 대한 수사도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