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무의도 갯벌서 해루질 중 고립 30대 2명 구조
상태바
인천 무의도 갯벌서 해루질 중 고립 30대 2명 구조
  • 김종환 기자
  • 승인 2021.10.22 1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해경, 하나개 해수욕장 1.5Km 밖에서 발견

[일간경기=김종환 기자] 갯벌활동을 하던 중 물이 차올라 고립된 30대 2명이 인천해경에 구조됐다.

인천 무의도 하나개해수욕장 갯벌에서 해루질을 하던 30대 2명이 갑자기 차오른 바닷물에 고립돼 인천해경에 의해 구조됐다. (사진=인천해경)
인천 무의도 하나개해수욕장 갯벌에서 해루질을 하던 30대 2명이 갑자기 차오른 바닷물에 고립돼 인천해경에 의해 구조됐다. (사진=인천해경)

10월22일 인천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0시48분께 인천 무의도 하나개해수욕장에서 갯벌 활동을 하던 30대인 A씨 등 2명이 고립됐다.

당시 해수욕장 인근에서 갯벌활동 중이던 A씨 등은 물이 순간적으로 배까지 차올라 수심이 깊어지면서 고립된 것으로 전해졌다.

신고를 받고 현장에 도착한 하늘바다파출소 이경만 경장 등 3명은 약 1.5km 밖에서 A씨 등을 발견했다.

이어 구조용 튜브와 레이저포인터를 가지고 접근해 A씨 등을 무사히 구조했다.

이날 A씨 일행은 물때를 잘못 알고 갯벌 활동을 하던 중 사고를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인천해경 관계자는 “갯벌 활동을 비롯한 바다활동 시에는 사전에 안전수칙을 잘 숙지해야 한다”고 밝혔다.

한편, 인천해경은 지난 7월 9일부터 하나개해수욕장 일부 상습 고립 갯벌지역을 통제구역을 지정해 갯벌활동을 제한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