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5번째 만에 성남시청 시장실·비서실 압수수색
상태바
검찰, 5번째 만에 성남시청 시장실·비서실 압수수색
  • 정연무 기자
  • 승인 2021.10.21 18: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컴퓨터 자료, 직원들 과거 업무일지 등 확인
늦장 압수수색 논란..증거확보 회의적 시각

[일간경기=정연무 기자]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성남시청 시장실과 비서실에 대한 압수수색에 나섰다.

검찰은 10월21일 성남시청 시장실과 비서실, 정보통신과 등을 압수수색하고 관련 자료 확보에 나섰다. 사진은 압수수색이 이뤄지고 있는 비서실. (사진=정연무 기자)
검찰은 10월21일 성남시청 시장실과 비서실, 정보통신과 등을 압수수색하고 관련 자료 확보에 나섰다. 사진은 압수수색이 이뤄지고 있는 비서실. (사진=정연무 기자)

당시 성남시장이던 이재명 경기지사 등 ‘윗선’의 관여 여부를 본격적으로 들여다보겠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10월21일, 서울중앙지검 대장동 의혹 전담 수사팀(팀장 김태훈 4차장검사)은 오후 2시께부터 수사 인력 20여 명을 성남시청에 보내 시장실과 비서실, 정보통신과 등을 압수수색하고 관련 자료 확보에 나섰다.

김오수 검찰총장이 국정감사에서 공개한 대로 이정수 서울중앙지검장에게 지난 9월26일 “성역 없이 성남시청 등을 압수수색하라”라고 지시한 날부터는 25일 만이다.

성남시에 대한 검찰의 압수수색은 지난 15일을 시작으로 이번이 5번째다, 

시장실과 비서실이 대상에 포함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검찰은 이날 압수수색에서 시장실과 비서실 내 컴퓨터에 대장동 개발 관련 자료가 남아있는지 수색하는 한편 직원들의 과거 업무일지 등도 확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10월21일 성남시청 시장실과 비서실, 정보통신과 등을 압수수색하고 관련 자료 확보에 나섰다. 검찰이 성남시청 시장실을 압수수색 중인 가운데 언론사들이 취재를 위해 몰려있다. (사진=정연무 기자)
검찰은 10월21일 성남시청 시장실과 비서실, 정보통신과 등을 압수수색하고 관련 자료 확보에 나섰다. 검찰이 성남시청 시장실을 압수수색 중인 가운데 언론사들이 취재를 위해 몰려있다. (사진=정연무 기자)

그러나 검찰이 시장실 등 압수수색을 통해 충분한 증거를 확보할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시기가 많이 늦었을 뿐만 아니라 압수수색이 사실상 사전에 예고됐기 때문이다. 

‘의미 있는 결재 문서’가 발견될지도 의문이다.

검찰은 이날 압수수색에서 확보한 자료를 통해 대장동 개발사업 당시 성남시장이었던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사업에 얼마나 관여했는지 등을 살펴볼 것으로 전망된다. 

검찰은 그간 성남시청에 대한 '늑장 압수수색' 논란과 함께 여러차례 이루어진 압수수색에도 시장실과, 비서실을 제외한 것에 대한 봐주기식 수사가 아니냐는 비판의 목소리가 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