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전국 첫 대형장난감 전용 도서관 운영
상태바
성남시 전국 첫 대형장난감 전용 도서관 운영
  • 정연무 기자
  • 승인 2021.10.21 14: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옛 복정동 육아종합지원센터 리모델링..내년 1월 개관

[일간경기=정연무 기자] 성남시는 수정구 복정동 667번지 건물에 전국 최초로 ‘대형 장난감 전용 도서관’을 설치해 내년 1월 개관한다.

성남시는 10월21일 2억7000만원을 들여 중원구 여수동 시청공원으로 이전해 공실 상태로 남은 옛 육아종합지원센터를 대형 장난감 전용 도서관으로 리모델링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사진=성남시)
성남시는 10월21일 2억7000만원을 들여 중원구 여수동 시청공원으로 이전해 공실 상태로 남은 옛 육아종합지원센터를 대형 장난감 전용 도서관으로 리모델링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사진=성남시)

성남시는 10월21일 2억7000만원을 들여 중원구 여수동 시청공원으로 이전해 공실 상태로 남은 옛 육아종합지원센터를 대형 장난감 전용 도서관으로 리모델링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 건물 4층에 197㎡ 규모로 장난감 대여실, 소독·수리실, 장난감 샘플 전시 공간과 체험 공간 등을 꾸민다. 대여하는 대형 장난감은 미끄럼틀, 승용 자동차, 놀이집, 쏘서, 트램폴린 등 1200점이다.

영유아 발달단계에 맞춰 보행기, 카시트 등도 대여 물품으로 구비한다. 복정동 대형 장난감 전용 도서관은 연간 600명의 회원제로 운영하며, 연회비는 1만원이다.

시는 성남시민과 지역 내 직장을 다니는 사람을 대상으로 매달 1일~15일 회원 가입 신청을 받는다.

개관하면 대형 장난감 2점을 최장 3주간(기본 2주간+1주 연장) 빌릴 수 있다.

성남시 아동보육과 관계자는 “소형 위주로 대여하던 기존의 장난감 도서관과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