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김웅통화 내용은 ‘공동범죄 모의’ 증명한 것"
상태바
與 "김웅통화 내용은 ‘공동범죄 모의’ 증명한 것"
  • 홍정윤 기자
  • 승인 2021.10.20 15: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간경기=홍정윤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김웅 의원의 통화 내용은 고발사주 사건은 단순 사주를 넘어선 ‘공동범죄 모의’라고 주장했다. 

더불어민주당 국회법제사법위원회 고발사주 국기문란진상규명TF는 10월20일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김웅 의원의 통화 내용은 고발사주 사건은 단순 사주를 넘어선 ‘공동범죄 모의’라고 주장했다. (사진=홍정윤 기자)
더불어민주당 국회법제사법위원회 고발사주 국기문란진상규명TF는 10월20일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김웅 의원의 통화 내용은 고발사주 사건은 단순 사주를 넘어선 ‘공동범죄 모의’라고 주장했다. (사진=인터넷언론연대)

더불어민주당 국회법제사법위원회 고발사주 국기문란진상규명TF는 10월20일 “MBC ‘PD수첩’에서 보도한 녹음파일에는 '고발 사주' 의혹 주연인 국민의힘 김웅 의원이 당시 고발과 검찰이 관계있다는 점을 암시하는 듯한 발언을 수차례 한 것이 고스란히 드러났다”라며 “정치공작을 전모가 밝혀지고 있다”고 비난했다.

또 “통화에서는 '저희가 일단 만들어서 보내겠다' '남부지검에 내랍니다' '남부 아니면 조금 위험하대요'라고 제삼자의 말을 전하는 것이 그대로 나타나 있다”며 “'초안 잡아놨다, 이 정도 보내면 검찰에서 알아서 수사해준다' '그쪽에다가 이야기해 놓을게요' '공공범죄수사부, 옛 공안부장을 방문하라' '나를 드러내지 말라'등의 발언도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검찰 색깔이 없는 사람이 가는 모양새를 취하라고 구체적인 조언까지 하면서 ‘내가 고발하러 가면 윤석열이 시켜서 고발한 것이다가 나오게 되니 다른 이미지로 가야 한다’고 신신당부했다”고 짚으며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의 연루설을 언급했다.

더불어민주당은 또한 “당시 윤석열의 최측근인 한동훈 검사장이 얽혀있는 검언유착 의혹에 대해서도, 당시 시점으로서는 아무도 몰랐던 ‘이동재의 양심선언 계획’까지 언급한다. 이동재의 양심선언 계획은 채널A 자체보고서에서만 언급되고 실현되지 않았는데, 당시 김웅 의원은 검사도 아니고, 미래통합당 총선 후보 신분으로서 어떻게 파악하고 있었던 것인가?”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공수처 역시 정치권 눈치를 볼 것이 아니라 하루속히 윤석열 전 총장과 김웅 의원을 포함한 관련자 전원을 소환해 철저히 조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