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일만 시인, 신간 ‘살어리랏다’ 출간
상태바
박일만 시인, 신간 ‘살어리랏다’ 출간
  • 김인창 기자
  • 승인 2021.10.20 1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낙후돼가는 농촌과 정부의 정책 실패 고발
박일만 시인(전 경기도의회 전문위원)의 네 번째 시집 '살어리랏다'가 도서출판 달아실 시선으로 나왔다. 
박일만 시인(전 경기도의회 전문위원)의 네 번째 시집 '살어리랏다'가 도서출판 달아실 시선으로 나왔다. 

[일간경기=김인창 기자] 2005년 월간 '현대시'로 등단한 박일만 시인(전 경기도의회 전문위원)의 네 번째 시집 '살어리랏다'가 도서출판 달아실 시선으로 나왔다.

지난 2019년에 세 번째 시집출간에 이어 2년 만에 출간된 이번 시집은 시인의 고향인 육십령을 배경으로 한 소재 60편이 담겨있다. 

시인의 고향이자 백두대간의 한 줄기인 육십령은 예부터 심산오지로 꼽히는데, 이번 시집은 시인이 고향에 직접 머물면서 농촌 현실을 밀도있게 취재해 집필했다.

특히, 이번 시집에는 민족의 역사의식과 날로 피폐해져가는 농촌현실, 자연 생태의식 속에 담긴 생명존중 의식과 함께 인구감소 문제 등 낙후돼가는 농촌에 대한 정부의 정책 실패에 대한 고발의식도 담겨있어서 주목된다.

박일만 시인(전 경기도의회 전문위원)의 네 번째 시집 '살어리랏다'가 도서출판 달아실 시선으로 나왔다. 

시집 해설을 쓴 이승하(시인․중앙대교수) 교수는 “도회지에서 바삐 사는 동안에는 고향을 영혼의 안식처로 생각하지 못했을지 모르겠으나 지금은 사정이 달라졌다. 살아오는 동안 세상은 많이 변했으나, 자신이 태어나고 자란 본향이 더욱 그립고, 여러 상징을 거느린 공간으로 다가온다” 라고 하며 이번 시집의 문학적 성취를 높이 평가했다.

아울러 시인은 출간의 변에서 “사람들은 화전을 일구거나 광부 일로 살았는데 산업화와 더불어 도시로 떠나고 지금은 전화번호부에 등재된 사람이 겨우 두세 가구일 정도이다. 빈집은 늘어가고 노인들만 사는 마을, 인구가 줄어들자 면소재지가 이웃면과 통합되고 학교 건물은 오래전부터 풍장을 겪고 있다. 일제가 호랑이를 다 잡아가고도 모자라 광물을 수탈해가고 민족상잔 때 치열한 전투도 겪었던 아픈 역사를 고스란히 기억하고 있는 마을, 사람은 적고 꽃들은 지천인 거기에 뼈를 묻고 싶다”라고 해 현장을 치열하게 취재, 노래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박일만 시인(전 경기도의회 전문위원)의 네 번째 시집 '살어리랏다'가 도서출판 달아실 시선으로 나왔다. 지난 2019년에 세 번째 시집출간에 이어 2년 만에 출간된 이번 시집은 시인의 고향인 육십령을 배경으로 한 소재 60편이 담겨있다. 
박일만 시인(전 경기도의회 전문위원)의 네 번째 시집 '살어리랏다'가 도서출판 달아실 시선으로 나왔다. 지난 2019년에 세 번째 시집출간에 이어 2년 만에 출간된 이번 시집은 시인의 고향인 육십령을 배경으로 한 소재 60편이 담겨있다. 

한편, 유용주 시인은 “깊이 들여다보면 도시생활에만 매몰된 사람들의 관심에서 밀리고, 정부정책의 사각지대에서 한없이 낙후돼가는 농산촌의 현실을 직․간접적으로 고발하고 비판한다. 또한 파괴 되어가는 생태자연을 안타까운 시선으로 포착해 체험적 진실로 완성했다”라고 했다.

박일만 시인은 이번 시집 외에도 제1집 '사람의 무늬', 제2시집 '뿌리도 가끔 날고 싶다', 제3시집 '뼈의 속도'를 상재한 바 있다. 경기도의회 전문위원을 정년퇴직하고 현재 '논개정신을 연구'해 이에 대한 집필을 하고 있으며 한국작가회의, 한국시인협회, 전북작가회의 등에서 전업 작가로 활동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