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문재인 대장동 늑장 수사 지시 "
상태바
윤석열 "문재인 대장동 늑장 수사 지시 "
  • 홍정윤 기자
  • 승인 2021.10.13 15: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간경기=홍정윤 기자]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 윤석열 전 총장은 문재인 대통령이 대장동 부동산 투기 의혹에 대해 철저한 수사를 지시한 것이 늑장대응이라고 성토했다.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 윤석열 전 총장은 10월13일 SNS로 문재인 대통령이 대장동 부동산 투기 의혹에 대해 철저한 수사를 지시한 것이 늑장대응이라고 성토했다. 사진은 지난 7월22일 간호사협회에 방문한 윤 전 총장. (사진=홍정윤 기자)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 윤석열 전 총장은 10월13일 SNS로 문재인 대통령이 대장동 부동산 투기 의혹에 대해 철저한 수사를 지시한 것이 늑장대응이라고 성토했다. 사진은 지난 7월22일 간호사협회에 방문한 윤 전 총장. (사진=홍정윤 기자)

윤 전 총장은 10월13일 SNS로 “‘온 나라가 거의 한 달 가까이 대장동 게이트로 시끄럽고, 의혹이 꼬리에 꼬리를 무는데 어디 계시다가 이제야 철저히 수사하라는 지시 한 마디로  면피하려 하느냐’며 ‘왜 민주당 경선이 한창 진행 중이던 지난주엔 엄중히 지켜보고 있다라는 말로 퉁치려 했느냐’고 따지지는 않겠다”고 비꼬았다.

또 윤 전 총장은 “복지부동이니 청와대 하명수사니 하는 말들이 아무리 정권이 바뀌어도 달라지지 않는 것은 다 이런 문화가 만들어 낸 것이라고 생각한다”라고 글을 올렸다.

이어 “국민 재산을 보호하고, 자유롭고 평화로운 삶을 돕기 위해 헌법과 법률에 따라 소신껏 일하는 공직자가 좌천이나 불이익 걱정없이 보람있게 일할 수 있는 나라를 만들고 싶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