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선 이의제기'에 정세균·김두관 "원칙 지키자"
상태바
'경선 이의제기'에 정세균·김두관 "원칙 지키자"
  • 홍정윤 기자
  • 승인 2021.10.11 18: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세균 전 국무총리 "원칙 지키는 일이 승리의 길"
김두관 의원 "우려스러운 일은 경선 이의제기"

[일간경기=홍정윤 기자] 정세균 전 국무총리와 김두관 의원이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의 무효표 처리 논란에 대해 이재명 후보를 옹호했다.

정세균 전 국무총리와 김두관 의원이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의 무효표 처리 논란에 대해 이재명 후보를 옹호했다. 사진은 대선 후보자 선출 연설에서 정견을 밝혔던 정 전 총리와 김 의원.
정세균 전 국무총리와 김두관 의원이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의 무효표 처리 논란에 대해 이재명 후보를 옹호했다. 사진은 대선 후보자 선출 연설에서 정견을 밝혔던 정 전 총리와 김 의원.

정 전 총리는 11월11일 SNS로 “경선이 끝나고 본선이 시작됐다”며 “이재명 후보에게 축하를, 다른 후보들께는 격려와 깊은 위로를 보낸다”고 글을 올리고 “원칙을 지키는 일이 승리의 시작이다. 4기 민주당 정부를 향해 함께 나아갈 때이다”고 전해 사실상 이 후보 편에 섰다.

김 의원도 같은날 “승리를 축하하고 패자를 격려하는 민주당의 잔치가 되어야 할 축제의 자리가 이상하게 변질되고 있다”며 “무엇보다 우려스러운 일은, 경선 결과에 대한 이의제기다”고 논평했다.

또 “민주당은 이미 특별당규에서 사퇴한 후보의 득표는 무효로 처리하기로 합의된 룰을 가지고 있다. 경선을 마치고 나서 그 룰 자체를 문제삼고자 하는 일은 오로지 민주당의 분란을 낳는 일”이라고 성토했다.

이어 “당원 여러분께 호소드린다. 지금 3차 선거인단의 결과를 딱 부러지게 설명할 수 있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 하지만 그 결과를 인정하고 우리가 정한 룰대로 계산했을 때 이재명 후보가 최종 승자로 정해졌다는 사실을 부정할 수는 없다”고 주장해 이 후보를 인정함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