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대선후보, 민주당 지도부와 스킨십
상태바
이재명 대선후보, 민주당 지도부와 스킨십
  • 홍정윤 기자
  • 승인 2021.10.11 18: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간경기=홍정윤 기자] 이재명 민주당 대선후보는 11일 당 지도부와의 상견례에 참석해 “선거는 당이 하는 것, 당이 선거의 전면에서 승리로 이끌어달라”고 부탁했다.

더불어민주당 제20대 대통령후보로 선출된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송영길 대표가 1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당지도부-더불어민주당 대통령 후보 상견례'에 입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제20대 대통령후보로 선출된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송영길 대표가 1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당지도부-더불어민주당 대통령 후보 상견례'에 입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송영길 당 대표는 먼저 이 후보에게 “민주당 대표 회의실에 방문을 진심으로 환영하고 축하드린다”고 인사를 건냈다.

또 “이제부터는 이재명 후보는 단순한 경기도지사가 아니라 저희 자랑스러운 대한민국 집권여당 민주당의 대통령 후보가 되신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하루속히 경기도지사직을 정리하고 빨리 민주당 대통령 후보로 예비후보 등록을 하셔서 본격적으로 대통령 선거에 준비를 해야 된다”고 건의했다.

또한 대장동 투기 의혹에 대해 “대장동에 관련된 국민의힘의 토건 세력의 비리”라고 언급하며 “이것이 얼마나 국민의 힘에 의해서 왜곡됐고 잘못된 일부 언론에 의해서 왜곡됐는지를 하나하나 밝혀내고 이것이 성남시가 얼마나 일을 잘했는지를 오히려 확인하는 계기로 만들겠다”며 이 후보를 옹호했다.

이 후보는 “먼저 이렇게 자리를 마련해 주신 존경하는 송영길 당 대표님 그리고 최고위원에게 각별히 감사한다”며 “어느 때 어떤 상황보다도 더 큰 책임감을 느낀다는 점 말씀드린다. 사실 이건 개인의 선거가 아니고, 대한민국의 운명이 결정되는 우리 민주 개혁 세력 전체의 선거다”고 말했다.

그리고 “주류적 흐름에서 좀 벗어나 있는 게 분명한 저를 선택한 것은 새로운 변화를 기대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지금까지의 이 흐름과는 다른 새로운 흐름을 만들어주었으면 한다라는 변화의 열망이 있었다고 생각이 된다. 또 하나의 핵심 키워드는 역시 개혁이라는 생각이 든다”고 발언했다.

그러면서 “효율적 개혁 정책을 과감하게 선택하는 용기 그리고 반발이나 또 약간의 소란을 감내하는 추진력 이런 것들로 실제 삶의 조건을 개선하는 성과를 내는 게 가장 중요하다는 생각한다”며 선출 이유를 자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