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52시간 근무제 시행 기업 70% '부정적'
상태바
주 52시간 근무제 시행 기업 70% '부정적'
  • 김대영 기자
  • 승인 2021.09.30 1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체 현장 "유연근무제 적극 개선, 업종별 예외 적용" 촉구
근로자 68.9% "주 52시간제 도입 이후 급여 감소"

[일간경기=김대영 기자] 안산상공회의소(안산상의)와 시흥상공회의소(시흥상의)가 공동으로 안산‧시흥지역 소재 기업의 '주 52시간 근무제' 관련 개선방안을 모색하고자 상시근로자 50인 이상 사업장 135개사를 대상으로 기업애로 조사를 실시했다. 

안산상공회의소는 '주 52시간 근무제' 관련 개선방안을 모색하고자 상시근로자 50인 이상 사업장 135개사를 대상으로 기업애로 조사를 실시했다.  (사진=안산시)
안산상공회의소는 '주 52시간 근무제' 관련 개선방안을 모색하고자 상시근로자 50인 이상 사업장 135개사를 대상으로 기업애로 조사를 실시했다.  (사진=안산시)

주 52시간 근무제(노동시간 단축)는 3년 전인 2018년 7월부터 상시근로자 300인 이상 사업장을 시작으로, 50~299인 사업장은 2020년 1월, 5~49인 사업장은 2021년 7월부터 현재 전면 시행됐다.

주 52시간 근무제 도입 이후 기업운영에 미친 영향을 묻는 질문에 대해 조사기업의 70.4%가 ‘부정적’이라고 응답했으며 ‘근무시간 감소로 생산성 및 매출 악화’(24.8%)를 가장 큰 부작용으로 꼽았다.

주 52시간 근무제 도입 관련 요구사항을 묻는 질문에는 ‘유연근무제 적극 개선’(30.0%)으로 응답한 기업이 가장 많았고 ‘업종별 예외 적용’(25.1%) ‘인건비 정부지원 확대’(18.2%) ‘인력 알선 지원’(13.4%) ‘시설투자 및 운전자금 지원’(8.1%) ‘노무 컨설팅 지원’(2.8%) ‘기타’(2.4%) 순으로 응답했다.

주 52시간 근무제 도입 이후 근로자의 급여 감소 유무에 대한 질문에는 조사기업의 68.9%가 ‘급여가 감소했다’고 응답했으며, 그중 ‘10% 미만 감소’(49.5%) ‘10~20% 감소’(37.6%) ‘20~30% 감소’(11.8%) ‘30% 이상 감소’(1.1%) 순으로 나타났다.

이어 근로자의 급여 감소에 따른 이직률 증가 유무에 대한 질문에는 조사기업의 52.6%가 ‘이직률이 증가했다‘고 응답했으며, 그중 '10% 미만 증가'(70.4%) '10~20% 증가'(22.5%) '30% 이상 증가'(4.2%) '20~30% 증가'(2.8%) 순으로 나타났다.

안산‧시흥상의 관계자는 “코로나19 장기화와 원자재가 상승 등 대내외적 경제 여건이 악화되는 상황 속에서 주 52시간 근무제(노동시간 단축) 도입으로 기업의 경영 부담이 가중되고 있다”며 “이번 조사결과를 토대로 관계부처에 개선 건의를 진행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