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필례 국민의힘 고양을 당협위원장-오세훈 서울시장 접견
상태바
김필례 국민의힘 고양을 당협위원장-오세훈 서울시장 접견
  • 이승철 기자
  • 승인 2021.09.28 1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간경기=이승철 기자] 김필례 국민의힘 고양을 당협위원장은 9월27일 오세훈 서울시장과 고양시 내 서울시 기피시설관련 문제에 대해 현안 질의서를 전달하고 기피시설 문제를 해결키 위한 정책 건의를 했다.

김필례 국민의힘 고양을 당협위원장은 9월27일 오세훈 서울시장과 고양시 내 서울시 기피시설관련 문제에 대해 현안 질의서를 전달하고 기피시설 문제를 해결키 위한 정책 건의를 했다. (사진=고양시)
김필례 국민의힘 고양을 당협위원장은 9월27일 오세훈 서울시장과 고양시 내 서울시 기피시설관련 문제에 대해 현안 질의서를 전달하고 기피시설 문제를 해결키 위한 정책 건의를 했다. (사진=고양시)

 

김 위원장은 이번에 전달한 현안 질의서와 정책 건의를 통해 △서울시 난지물재생센터 △서대문구 음식물류 재활용시설 에 대해서는 당면한 문제로 지속적인 희생을 강요받은 고양시민에 대한 즉각적이고 전향적인 서울시의 정책 전환을 건의했다고 전했다.

김 위원장은 “'은평광역자원순환센터'과 '수색차량사업소 및 차량기지 이전'  '은평공영차고지' 문제 등에 대한 질의응답서를 주고 받은 후 시에 진정한 이익이 되는 방향을 고민하고 시민과 공유하겠다”고 했다.

특히 김 위원장은 이번 오 시장과의 만남을 두고 “고양시는 이런 서울의 발전에 행정구역이 다르면서도 끊임없이 희생을 강요당해 왔다”며 “이제는 고양시와 서울시는 같이 발전해야 하고 서울시는 고양시를 서울과 같은 방식으로 배려하고 일류도시로 성장하는 지원을 해야 한다”라고 제안했다. 

이에 오 시장은 “고양시는 서울시의 주요 경계도시로 서울시민의 주요 도시 기능을 분담하고 있으며 지속적으로 민원이 제기되어 왔다”며 “고양시 내 야당으로 해당지역구의 당협위원장인 김 위원장과도 상생과 협력의 대책을 찾아보겠다”고 화답했다.

김 위원장은 “2012년, 2018년 고양시와 서울시가 공공시설물과 관련한 대립과 갈등을 해소하려는 취지로 합의했던 ‘상생발전을 위한 공동합의문’과 '상생발전 정책협약' 같은 말뿐인 합의는 안 된다”며 “향후 교통 및 기피시설 문제 등과 관련해 서울시에 질의한 질의는 이번이 시작이라며 적극적인 서울시에 대한 건의로 주민과 함께 하겠다“는 입장을 서울시에 밝혔다.

오 시장은 “지난 고양시와 서울시 간 상생 협약을 보다 실천적으로 금일 김필례 위원장의 건의 사항을 적극 검토하여 상생과 협력의 정신으로 함께 발전적으로 풀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고양시와 서울시는 2012년 상생 발전을 위한 공동합의문을 통해 △고양시민의 시설 이용 시 서울시민과 동등한 혜택부여 및 고양시민 우대 채용 △도로확장 및 대중교통 편의증진 등 주민불편사항 해소 노력 △기피시설의 현대화 등 환경개선 중장기 추진 등을 발표한 바 있으나, 충실히 이행되지 않아 기피시설 주변 주민들이 강한 불만을 토로하고 ‘상생 협약’ 이행을 촉구하는 시위가 이어져 지난 2018년 새로 취임한 현 이재준 고양 시장이 2018년 상생발전 정책협약을 맺은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