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기 신도시 계양-대장지구 통합개발로 효율 높여야"
상태바
"3기 신도시 계양-대장지구 통합개발로 효율 높여야"
  • 안종삼 기자
  • 승인 2021.09.16 19: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연구원 연구결과 발표
분리개발하면 연계성 미흡
"광역도시 개념 적용 필요"

[일간경기=안종삼 기자] 인천연구원은 2021년 기획연구과제로 수행한 '계양신도시 및 대장신도시 간 통합도시계획의 필요성과 과제' 결과보고서를 발표했다.

인천연구원은 2021년 기획연구과제로 수행한 '계양신도시 및 대장신도시 간 통합도시계획의 필요성과 과제' 결과보고서에서 양 신도시간 시민의 삶의 질 향상 및 효율적 도시관리 측면에서 소규모 광역도시계획 개념이 적용될 필요가 있으며, 계획이 실제로 작동할 수 있는 행정적·제도적 기반 마련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사진=인천연구원)
인천연구원은 2021년 기획연구과제로 수행한 '계양신도시 및 대장신도시 간 통합도시계획의 필요성과 과제' 결과보고서에서 양 신도시간 시민의 삶의 질 향상 및 효율적 도시관리 측면에서 소규모 광역도시계획 개념이 적용될 필요가 있으며, 계획이 실제로 작동할 수 있는 행정적·제도적 기반 마련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사진=인천연구원)

주택시장 안정을 위한 수도권 주택공급 확대 방안으로 3기 신도시 조성계획이 진행되고 있다. 3기 신도시 중 계양신도시와 대장신도시는 위치적으로 인접하고 있어서 하나의 대규모 신도시로 기능할 가능성이 높지만, 각각 인천시와 경기도 부천시로 행정구역이 상이해 개별적으로 계획돼 개발되고 있다.

특히 광역지자체 행정구역 경계부에 조성되는 대규모 신도시인 만큼, 과거 도시외곽에 설치된 환경기초시설 및 중요시설물(공항) 등으로 인해 주민불편이 예상되며 이를 해결할 수 있는 방안이 두 신도시에 동일하게 필요한 상황이다. 

이에 본 연구에서는 서로 연접한 두 신도시가 개별적으로 분리개발돼 발생하게 될 문제점들을 예상하고, 해결방안으로 통합도시계획의 필요성 및 제도적 개선방안 등을 검토했다.

계양-대장 신도시의 분리개발로 인해 발생할 수 있는 문제점으로는 기존 환경기초시설로 인한 악취 및 민원, 공항소음 및 높이규제 등에 의한 주거환경 저하, 두 신도시의 도로·대중교통·공원 등의 연계성 미흡, 직주 불균형 및 베드타운 가능성, 주변지역 토지이용과의 연결성 부족, 동일생활권 내 행정구역의 달라서 발생하는 도시관리의 문제 등이 도출됐다.

이를 개선하기 위한 방안으로는 불합리한 행정구역 경계의 조정, 주변지역의 난개발 관리, 환경기초시설 및 굴포천의 공동관리 및 친환경적 이용, 김포공항 높이규제의 차등적 완화, 계양-대장신도시 토지이용계획의 개선 및 연계강화 등을 제시했다.

인천연구원 이종현 선임연구위원은 “계양신도시 및 대장신도시는 행정구역은 달라도 단일 생활권으로 발전할 가능성이 큰 만큼, 시민의 삶의 질 향상 및 효율적 도시관리 측면에서 소규모 광역도시계획 개념이 적용될 필요가 있으며, 계획이 실제로 작동할 수 있는 행정적·제도적 기반 마련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