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식
상태바
휴식
  • 김두녀
  • 승인 2021.09.15 18: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휴식
                 

                      김두녀                      

창공을 가르던 
   
제 몸 빨갛게 달군 
늦가을 잠자리 한 마리
   
알알이 여문 연밥 위에 앉았다
미동도 없이
   
오랜 친구인 듯
서로 말이 없다

                            화가 김계숙.
                            화가 김계숙.

 

 

 

 

 

 

 

 

 

 

 

 

 

 

 

김두녀  전주교육대학 회화과 졸업 미술, 특기교사 재직. 1994년 '해평시' 바다가 불렀다 외 9편을 발표하면서 작품활동시작, 시집 '여자가 씨를 뿌린다' '삐비꽃이 비상한다' '꽃에게 묻다' '빛의 정釘에 맞다' 등이 있음. 서울시인상, 경기도문학상 등 수상, 한국작가회의 고양지부장 역임, 한국시인협회 회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