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에게 밥 사주고 싶다
상태바
바람에게 밥 사주고 싶다
  • 최금녀
  • 승인 2021.09.14 19: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람에게 밥 사주고 싶다
            압록강 가에서

                                       

                           최금녀
       
나무들아, 얼마나 고생이 많았느냐
잠시도 너희들 잊지 않았다

강물들아, 울지 마라 
우리가 한 몸 되는 좋은 시절이 
오고야 말 것이다

바람아, 우리 언제 모여 
밥 먹으러 가자
한 솥 밥, 
남과 북이 한데 모여 먹는 밥 
세상에서 제일 맛있는 밥

그날이 오고 있다
뒤돌아보지 말고 
흘러 흘러만 가자.

                                                                화가 김양수.
                                                                화가 김양수.

 

                                               

 

 

 

 

 

 

 

 

 

최금녀 1939년 함경남도 영흥출생. 시집 '바람에게 밥 사주고 싶다' 외 6권. 시선집 '한 줄, 혹은 두 줄' '최금녀의 시와 시세계' 펜문학상, 현대시인상, 한국여성문학상 외 세종우수도서 한국여성문학인회 이사장, 한국문인협회 자문위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