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경선 룰 '역선택' 놓고 '내홍'
상태바
국민의힘 경선 룰 '역선택' 놓고 '내홍'
  • 홍정윤 기자
  • 승인 2021.09.05 15: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합의점 내지 못하고 갈등
정홍원 선관위원장 '사의'

[일간경기=홍정윤 기자] 국민의힘 대선주자들이 경선 룰에 '역선택' 조항을 넣을 것인지에 대해 합의점을 찾지 못하고 있다.

선거에 자주 등장하는 ‘역선택’은 경선 투표 시 그 정당의 지지자들 뿐만 아니라 다른 정당의 지지자들도 투표할 수 있게 할 수 있음을 말한다.

즉 반대 정당의 지지자들이 경선에서 이길 가망성이 높은 후보 대신 약한 후보에게 투표해 대선 본선에서 자신들이 지지하는 당 후보에게 경쟁력을 심어준다는 방향도 있다.

국민의힘의 책임당원은 약 29만명이다. 그에 비해 더불어민주당 권리당원은 대략 70만명으로 추산되기에 역선택에 민감할 수 밖에 없다.

역선택 방지 조항을 도입해야한다고 처음 제기한 최재형 예비후보는 4일 주장을 철회했다. 이는 정당지지자가 아닌 일반 국민들의 여론도 포함해야 한다는 지적에 공감하기 때문이라고 했다.
 
도입 여부에 대해 윤석열·황교안 후보는 찬성이며, 홍준표·유승민·하태경·안상수·박찬주 등 5명의 후보는 역선택 도입에 반대하는 입장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