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왕·군포·안산, 화성 진안에 신도시급 택지 조성
상태바
의왕·군포·안산, 화성 진안에 신도시급 택지 조성
  • 김인창 기자
  • 승인 2021.08.30 18: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부, 제3차 신규 공공택지 14만호 입지 확정발표
국토부, LH 등 전직원 전수조사..투기 혐의 발견못해

[일간경기=김인창 기자] 의왕·군포·안산과 화성 진안, 인천 구월 등 수도권 지역에 12만호의 신규택지가 공급된다.

국토부는 30일 2·4 대책 후속 조치로 수도권 신규 공공택지 12만호의 입지를 확정해 발표했다. 수도권에서 공급되는 택지 중 의왕·군포·안산(586만㎡·4만1000호), 화성 진안(452만㎡·2만9000호) 등 2개의 택지는 신도시 규모로 조성된다. 사진은 30일 신규 공공택지가 조성되는 지역이 포함된 반월역 일대 모습 (사진=조태현 기자)
국토부는 30일 2·4 대책 후속 조치로 수도권 신규 공공택지 12만호의 입지를 확정해 발표했다. 수도권에서 공급되는 택지 중 의왕·군포·안산(586만㎡·4만1000호), 화성 진안(452만㎡·2만9000호) 등 2개의 택지는 신도시 규모로 조성된다. 사진은 30일 신규 공공택지가 조성되는 지역이 포함된 반월역 일대 모습 (사진=조태현 기자)

국토교통부는 8월30일 2·4대책 후속 조치로 제3차 신규 공공택지 14만호의 입지를 확정 발표했다.

국토부는 "수도권에선 교통 여건과 기존 도심과의 접근성, 주택수요 등을 고려해 택지를 선정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2·4대책 발표 당시 전국 26만가구의 신규택지 구상과 함께 광명시흥 신도시가 포함된 11만9000가구의 입지를 공개했으나 LH직원 땅투기 사태가 벌어지며 추가 입지 발표가 중단된 상태였다.

수도권 지역 중 의왕·군포·안산과 화성 진안은 신도시 규모로 조성될 예정이다. 먼저 의왕·군포·안산은 586만㎡에 4만1000호가 들어서고  화성 진안은 452만㎡에 2만9000호가 조성된다.

의왕·군포·안산은 여의도 면적의 2배 규모로 서울시 경계에서 남쪽으로 12㎞ 떨어진 곳에 있다. 지하철 1호선(의왕역)·4호선(반월역)과 GTX-C 노선 등 철도축을 통해 서울과 연결된다. 서울 강남권까지 20분, 서울역으로는 35분이 소요되는 등 서울 도심 접근성이 좋은 편이다.

의왕역과 반월역 등지의 역세권을 고밀개발하고 왕송호수 주변으로는 관광·휴양 특화시설을 배치한다. 전체 면적의 30%는 공원·녹지로 조성될 예정이다.

화성 진안의 경우 동탄신도시 서북측에 연접한 미개발 지역으로, 북측으로 수원영통 시가지와 가깝다. 동탄 인덕원선, 동탄트램 등이 해당 지역을 지나갈 예정이다. 트램을 타고 인근 GTX-A 동탄역까지 갈 수 있다 지구 중앙을 관통하는 반정천을 중심으로 친수형 테마공원을 조성한다.

인천 구월2 지역은 220만㎡에 1만8000호, 화성 봉담3구역에 96만㎡에 1만7000호가 들어서는 중규모 택지이고, 남양주 진건과 양주 장흥, 구리 교문은 소규모로 각각 7000호, 6000호, 2000호가 조성된다. 

남양주 진건과 구리 교문의 경우 서울 노원구 태릉CC 택지와 3~4㎞ 떨어져 있는 택지로 태릉CC 주택 공급 규모를 줄인 데 대한 보완적 성격을 갖는다.

이들 신규 택지는 내년 하반기까지 지구지정을 마치고 2024년 지구계획 등을 거쳐 2026년부터 순차적으로 입주자 모집(분양)을 시작할 예정이다.

국토부는 보상을 노리고 미공개 정보를 이용한 투기가 있었는지 확인하기 위해 국토부와 LH 등 사업시행자 전 직원의 신규택지 내 토지소유 현황을 조사했다.

국토부 직원 2명이 신규택지 내 토지를 소유하고 있지만 오래 전 상속받거나 자경을 위한 농지 취득으로 파악되는 등 투기 혐의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LH 직원도 신규택지 내 땅을 취득했으나 오래전에 사 투기 개연성은 없다는 결론을 내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