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난한 선물
상태바
가난한 선물
  • 박숙이
  • 승인 2021.08.24 17: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난한 선물
                           

                    박숙이                  


그를 만나면 그냥 웃었다
물 흐르듯 웃음이 흘러넘쳤다
왜 웃느냐며 얼굴에 뭐가 묻었냐며
그도 싱글벙글 쳐다보며 따라 웃었다
이것 밖에 해줄 것이 없어요 라고 말해놓고 
꽃씨 터지듯 빵 터져버렸다
그러고 보니 밥 한 그릇을,
봄 한 그릇을 웃음이 다 퍼먹고
참 화기애애했네

                                                       화가 일휴.
                                                       화가 일휴.

 

 

 

 

 

 

 

 

 

 

 

 

박숙이 1998년 '매일신춘문예' 동시당선. 1999년 '시안' 등단. 대구문학상수상. 시집 '활짝' '하마터면 익을 뻔했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