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려라! 2022지방선거-광주시장] '文風' 무풍지대..진보VS보수 풍향계는 어디로
상태바
[달려라! 2022지방선거-광주시장] '文風' 무풍지대..진보VS보수 풍향계는 어디로
  • 구학모 기자
  • 승인 2021.08.17 18: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는 2022년 6월1일에 대한민국 전역에서 실시될 지방의회 의원 및 지방자치단체의 장을 뽑는 지방선거이다. 대한민국 제6공화국 8번째 정부 출범 3주 만에 치르는 선거이자 민선 7기의 시도지사 및 시군구청장과 광역 및 기초단체 의회의 의원들의 후임자 및 연임자를 뽑는 선거이다.

본 선거의 당선자는 민선 8기가 된다. 2022년 제8회 전국 동시 지방선거가 1년이 채 남지 않았다. 지난 2017년 5.9 대선 이후 연전연승을 거듭하던 더불어민주당이 최근 4·7 서울시장·부산시장 보궐선거에서 참패를 당하면서 제동이 걸린 형국이다.

제1야당 국민의힘은 4·7 서울시장·부산시장 보궐선거 압승의 여세를 몰아 지난 6.11 전당대회에서 만 36세의 이준석 신임 대표를 비롯하여 여성 후보 3명이 최고위원에 선출되는 등 당이 역동적으로 움직인다는 평가다.

6.1 지방선거의 경우 내년 3월 9일 치러지는 20대 대선과 연동될 수밖에 없다는 전망이 우세하다. 선거는 흐름이라는 점에 비추어 볼 때 신임 대통령 취임식 이후 불과 20여일 만에 치러지게 돼, 대선 승리 정당의 우세가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대한민국 최고의 인구를 보유한 경기도와 대한민국 제2의 도시를 지향하는 인천광역시의 내년 지방선거 지형은 어떨까? 일간경기는 더불어민주당, 국민의힘, 정의당등 각 정당별로 2022년 6월1일 예정된 제8회 전국동시 지방선거 현장 지역 분위기와 출마가 거론되는 후보들을 짚어봤다.

 

달려라!2022지방선거-광주시장

신동헌 시장 재선 도전 유력
민주당 후보군 다양한 이력
국민의힘 후보군도 만만찮아
결국 내년 대선 결과가 중요

광주시는 전통적으로 보수가 강세를 보이는 지역이다. 실제로 신동헌 광주시장이 당선되기 전까지 조억동 광주시장이 3선을 지낸 지역이기도 하다. 광주군 시절 민선 1·2기 박종진 시장을 제외하면 계속해서 보수쪽 시장이 집권을 했던 지역이었으나, 민선7기 문풍(文風)으로 진보의 강세에 신동헌 광주시장이 당선된 지역이기도 하다. 이제 문풍(文風)을 기대할 수는 없고, 내년 대선의 향방도 가늠할 수 없는 상황이다. 광주시 또한 내년 대선 향방에 따라 많은 영향을 받을 것으로 예측된다. 

민주당 측에서는 신동헌 광주시장이 재선 도전 의사를 밝힌 가운데, 박해광 BBS 경기도연맹 회장, 박현철 전 광주시의회 의장, 박관열 경기도의회 의원 정도가 후보군으로 꼽히고 있다. 

                         신동헌 광주시장, 박해광 BBS경기도연맹 회장, 박관열 경기도의회 의원, 박현철 전 광주시의회 의장.
                         신동헌 광주시장, 박해광 BBS경기도연맹 회장, 박관열 경기도의회 의원, 박현철 전 광주시의회 의장.

먼저 재선을 노리는 신동헌 광주시장은 민선7기 시장 취임 이후 지난 3년 동안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운 시기를 보냈지만 의미 있는 성과들도 함께 거뒀다는 평가다. 민간특례사업과 도시개발사업 등 현안사업을 궤도 위에 올려놓으며 추진력을 인정받았다. 또한 '규제도 자산이다'라는 역발상의 정책 슬로건을 통해 규제로 인해 잘 지켜진 자연환경을 지역발전의 자산으로 활용, 문화 관광도시의 성장 기틀을 마련했다는 평가 또한 받고 있다. 현재는 GTX노선 등의 현안 해결과 정책의 연속성을 이뤄내기 위해 현역프리미엄을 무기로 재선 도전을 할 것이 거의 확실시되고 있다.

지난 지방선거 민주당 경선에서 신동헌 광주시장에게 1.4% 차이로 석패한 박해광 BBS 경기도연맹 회장의 출마가능성도 높은 것으로 점쳐진다. 박 회장은 민선 1·2기 박종진 광주군수의 셋째 아들로 7대 광주시의회 의원과 중앙당 대외협력위원회 부위원장, 19대 대선 문재인 대통령 후보 중앙위원 등을 역임했다. 현재는 BBS 경기도연맹 회장으로 광주시 청소년 복지증진을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이외에도 경기민주넷 2대 회장을 맡는 등 활발한 지역활동을 통해 지역민에게 눈도장을 확실하게 찍었다는 평가다.

최근 모 언론지들을 통해 내년에 치뤄질 광주시장 선거 출마의지를 내비친 박관열 경기도의회 의원도 있다. 광주시 교통문제에 대해 지적하며 삭발까지 감행한 박 의원은 초선의원으로 현재까지 3년간 활동했다. 박 의원은 후반기 경제노동위원회에 소속돼 노동자 지원에 관한 조례 2개를 개정하며 활발한 의정활동을 펼쳤다. 특히 현재의 광주시를 중첩규제가 가장 많은 '규제백화점'이라고 진단하며 규제를 조정하고 산업단지를 규모 있게 만들어야 한다는 뜻을 밝혔다.

제8대 광주시의회 전반기 의장을 맡은 박현철 전 광주시의회 의장도 광주시장 출마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보여진다. 제7·8대 광주시의회 의원으로 당선되며 현재는 광주시의회 민주당 대표의원을 맡고 있다. 재선 의원이라는 풍부한 의정경험과 노련함으로 신동헌 시장의 강력한 대항마라는 평가또한 받고 있다. 특히 올해 광주시의회 행정사무감사에서 현안사항과 관련해 사실확인 절차가 필요하다며 25명의 증인 출석을 요청하는 제안을 설명하는 등 뚝심있는 의정활동으로 눈길을 끌었다.

                                  방세환 전 광주시의회 부의장, 홍승표 전 경기관광공사 사장, 강석오 전 경기도의회 부의장. 
                                  방세환 전 광주시의회 부의장, 홍승표 전 경기관광공사 사장, 강석오 전 경기도의회 부의장. 

다시 보수의 기치를 올릴 국민의힘에서 광주시장 후보군으로 꼽히고 있는 인물은 방세환 전 광주시의회 부의장과 홍승표 전 경기관광공사 사장, 강석오 전 경기도의회 부의장이다. 

먼저 방세환 전 광주시의회 부의장은 광주시장 선거에 출마할 인사로 거론되고 있다. 팔당호 수질정책협의회 사무국장, 경안천시민연대 사무국장 등을 맡으며 환경과 발전에 대해 관심이 깊은 것으로 알려진 방 전 부의장은 제8대 광주시의회 의원으로 당선됐다. 최근 오세훈 서울시장과 간담회를 가지며 서울 진출입이 어려운 광주시민의 고충을 해결해달라고 건의하는 등 활발한 의정활동을 펼치고 있다. 또한 지방자치 분권에 대해서도 큰 관심을 가지며 '지방의회법 제정 촉구 건의안'을 대표발의하기도 했다.

홍승표 전 경기관광공사 사장도 자천타천으로 광주시장 출마 후보에 이름을 올렸다. 지난 민선7기 광주시장 선거에서 인물론을 내세우며 신동헌 광주시장과 맞붙었으나 패배했다. 2013년 타 지역 부시장을 맡으며 '자랑스러운 자치단체장 특별상'을 수상하는 등 풍부한 행정경험을 가지고 있으며, 실제로 광주군청 공무원으로 임명된 뒤 경기도 문화정책과장, 총무과장,의회사무처 사무처장 등을 역임했다. 이후 남경필 경기도지사 집권 당시 경기관광공사 사장을 맡았다. 특이 이력으로는 경인일보 신춘문예에 당선된 것을 꼽을 수 있겠다.

제6대 경기도의회 의원으로 처음 당선되며 이후 내리 제7·8대 3선에 성공한 강석오 전 경기도의회 부의장도 출마를 고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2014년 새누리당 광주시장 경선후보로 등록하며 광주시장에 대한 꿈을 키웠으며, 2015년 광주성남하남산림조합장 선거에 출사표를 던져 당선된 뒤 재선에도 성공했다. 경기도의회 의원 3선에 부의장까지 맡았으며, 광주성남하남조합 재선 조합장으로 이후 전국 산림조합장협의회 회장까지 맡는 등 승승장구하는 이미지로 내년에 치뤄질 광주시장 선거에서도 돌풍을 일으킬 인물로 주목받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