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녑
상태바
처녑
  • 일간경기
  • 승인 2021.07.28 14: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처녑
                                                  박수현
여름나기로 단골정육점에서 처녑을 샀다
소의 세 번째 위장인 처녑은
천 장의 잎새라는 뜻이랬다
검정 비닐봉지에 싸인 채 서너 근으로 
갈무리된 전 생애의 중량
밀가루를 묻혀 아코디언 같은 주름을 치댄다
위장 하나 다스리는 일이 
첩첩산중 만경창파를 이고 넘는 것 같다는데
어쩌자고 이 초식성 짐승은 
깊고 어둔 위장을 네 개나 붙잡고 있는 걸까 
쇠뜨기, 둑새풀의 독하고 푸른 숨결과 
매미의 울창한 울음과 
마지기 마지기 쏟는 작달비를 오래 되새김질 했겠다 

질기고 무더웠던 여름날을 견뎌내느라 
크고 순한 짐승의 위장 같은  
울음의 겹 안에 들어가 본 적이 있다

처녑 한 젓가락을 기름장에 찍는 
적막한 허기의 저녁,  
씹을수록 싱싱해지는 천 장의 이파리가 
가망 없이 몸을 뒤집는다

화가 서길호
화가 서길호

 

 

 

 

 

 

 

 

 

 

박수현 2003년 계간시지《시안》으로 등단, 시집『운문호 붕어찜 』,『복사뼈를 만지다』,『샌드 페인팅』등, 2011년 서울문화재단 창작기금 받음, 2018년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아르코 창작기금 받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