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의점에 간다
상태바
편의점에 간다
  • 일간경기
  • 승인 2021.06.23 18: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편의점에 간다

                                  박 영 식


비 오는 이런 날은 편의점에 간다
소주에 라면 한 개 날씨 탓 아니지만
맑은 잔 혼자 꺾으며 가슴 데워 참 좋다

살아 온 지난날이 그날이 그날 같지만 
마음은 변화무쌍 뭔가에 젖게 되고 
풀잎이 되살아나듯 비가 와서 참 좋다

누군 또 빗소리에 추억이 질퍽대고
모로 눈 머리맡엔 밤새 푸는 은실꾸리 
동네에 아픔 치유할 그곳 있어 참 좋다

                                          사진 박영식.
                                          사진 박영식.

 

 

 

 

 

 

 

 

 

박영식 1952년 경남 사천 출생, 1985년 '동아일보 신춘문예' 시조 당선. '시조문학' 2회 추천 완료.
시조집 '편편산조' '백자를 곁에 두고' '굽다리접시' 외.  김상옥시조문학상, 한국시조시인협회상, 낙동강문학상 외. 서재 '푸른문학공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