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의 아침
상태바
1월의 아침
  • 일간경기
  • 승인 2021.06.14 16: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월의 아침 

                                 

                             허형만 

세월의 머언 길목을 돌아 
한 줄기 빛나는 등불을 밝힌 
우리의 사랑은 어디쯤 오고 있는가. 

아직은 햇살도 떨리는 1월의 아침 
뜨락의 풀뿌리는 찬바람에 숨을 죽이고 
저 푸른 하늘엔 새 한 마리 날지 않는다. 

살아갈수록 사람이 그리웁고 
사람이 그리울수록 더욱 외로워지는 
우리네 겨울의 가슴, 

나처럼 가난한 자 
냉수 한 사발로 목을 축이고 
깨끗해진 두 눈으로 
신앙 같은 무등이나 마주하지만 
나보다 가난한 자는 
오히려 이 아침 하느님을 만나보겠구나. 

오늘은 무등산 허리에 눈빛이 고와 
춘설차 새 잎 돋는 소리로 
귀가 시린 1월의 아침, 

우리의 기인 기다림은 끝나리라. 
어머니의 젖가슴 같은 땅도 풀리고 
꽃잎 뜨는 강물도 새로이 흐르리라. 
우리의 풀잎은 풀잎끼리 서로 볼을 부비리라. 

아아, 차고도 깨끗한 바람이 분다. 
무등산은 한결 가즉해 보이고 
한 줄기 사랑의 등불이 흔들리고 있다. 

 사진 인송.
 사진 인송.

 

 

 

 

 

 

 

 

 

허형만 1945년 전남 순천 출생으로 1973년 '월간문학'으로 등단하여 시집 '비 잠시 그친 뒤' '영혼의 눈' '가벼운 빗방울' '황홀' 등 17권과 일본어시집 '耳を葬る'(2014), 중국어시집 '許炯万詩賞析'(2003). 활판시선집 ]그늘'(2012)이 있다. 한국예술상, 펜문학상, 한국시인협회상, 영랑시문학상, 문병란문학상  등을 수상했으며 현재 목포대 명예교수로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