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평 단 옥수수' 세계인 입맛 사로잡는다
상태바
'가평 단 옥수수' 세계인 입맛 사로잡는다
  • 신영수 기자
  • 승인 2021.04.07 17: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평군-판앤피아 '가평옥수수 글로벌 브랜드화' 협약
한국형 신품종 K-21 세계적 브랜드로 육성 협력 지원

가평군과 농산물 유통기업인 팜앤피아가 4월7일 군청 소회의실에서 ‘가평옥수수 글로벌 브랜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이번 협약은 농업회사법인 주식회사 팜앤피아에서 개발한 한국형 옥수수 K-21 신품종의 세계적 브랜드화를 위해 청정첨단 농업의 중심인 가평군이 유치하고 협력하고자 마련됐다.

협약에 따라 팜앤피아는 한국형 K-21 옥수수와 후속 품종연구 및 포장, 디자인 및 국내외 마케팅을 전담할 옥수수 품종 R&D 전문기업을 가평군에 설립할 예정이다.

또 군은 옥수수 품종연구를 협력 지원하기로 했다. 두 기관은 프로젝트명 K-21로 명명됐던 한국형 옥수수는 ‘가평 단 옥수수’라 칭하고 공동 명의로 상표출원 및 소유키로 했다.

‘가평 단 옥수수’의 단은 우리말 달다와 단아하다의 끝단으로 옥수수 품질의 끝(최고봉)이라는 의미를 갖고 있다.

앞으로 두 기관은 옥수수 신품종 독점개발을 통한 브랜드 사업을 진행 할 예정이다.

백색, 흑색, 황색 찰옥수수 신품종 개발과 초당옥수수 신품종의 원종 생산 및 교잡종 종자 생산, 찰옥수수와 초당옥수수의 상업용 생산 등이 주요 내용이다.

이날 협약식에는 김성기 군수와 팜앤피아 박용분 대표, 농민대표 및 관계자 등 5명이 참석해 서로 협력관계를 확인하고 신뢰를 바탕으로 가평군민과 대한민국 그리고 글로벌 소비자를 위해 노력키로 했다.

이 자리에서 김 군수는 “성공적인 사업추진으로 가평 이미지 브랜드 창출과 국내외 성공적인 유통을 위해 협력하고 농산물 유통망을 제공해 농업인 소득증대에 기여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한국 옥수수 재배면적은 2만7000ha로 이 중, 식용 풋옥수수(찰옥수수)가 1만6000ha, 사료용 옥수수가 1만1000ha에서 생산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으며, 가평관내 찰옥수수 재배농가는 391농가 92ha로 나타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