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 자택서 숨진 외국인 근로자 코로나19 확진 판정
상태바
양주 자택서 숨진 외국인 근로자 코로나19 확진 판정
  • 조영욱 기자
  • 승인 2021.02.25 1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주시에서 숨진 외국인 근로자의 변사체에서 코로나19 감염이 확인돼 비상이 걸렸다.

2월24일 양주지역의 섬유업체에서 근무 중이던 나이지리아 국적의 A(남, 49세)씨가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보건당국은 최근 감기 증상이 있었다는 A씨 가족의 진술을 토대로 실시한 코로나19 검체검사에서 확진을 확인했다. (그래픽=일간경기)
2월24일 양주지역의 섬유업체에서 근무 중이던 나이지리아 국적의 A(남, 49세)씨가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보건당국은 최근 감기 증상이 있었다는 A씨 가족의 진술을 토대로 실시한 코로나19 검체검사에서 확진을 확인했다. (그래픽=일간경기)

2월24일 양주지역의 섬유업체에서 근무 중이던 나이지리아 국적의 A(남, 49세)씨가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보건당국은 최근 감기 증상이 있었다는 A씨 가족의 진술을 토대로 실시한 코로나19 검체검사에서 확진을 확인했다.

양주시는 숨진 A씨의 거주지 등에 대한 긴급방역을 실시하고 근무업체에 관련사실을 통보 후 역학조사와 함께 소속직원들에 대한 코로나19 진단 검사에 들어갔다.

또, 시신을 수습, 코로나19 관련 변사사건 발생 시 대응절차에 따라 화장 등 장례절차를 진행하고 있다.

한편, 양주시는 최근 타지역 외국인 코로나19 확진자와 사업장 집단감염 증가에 선제적으로 대응, 지난 1월 21일 홍죽산업단지, 2월 19일 양주출입국외국인사무소 인근, 24일 남면 상수산업단지에 임시선별진료소를 설치해 운영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