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항, 월간 컨테이너 물동량 역대 최대 기록 경신
상태바
인천항, 월간 컨테이너 물동량 역대 최대 기록 경신
  • 염원정 기자·김종환 기자
  • 승인 2021.02.21 2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항만공사, 1월 인천항 처리 컨 물동량 31만1112TEU
기존 지난해 11월 29만7963TEU보다 1만3149TEU 증가

인천항 처리 월간 컨테이너 물동량이 역대 최대 기록을 경신했다.

인천항만공사에 따르면 지난 1월 인천항에서 처리한 컨테이너 물동량은 31만1112TEU를 기록했다. (사진=인천항만공사)
인천항만공사에 따르면 지난 1월 인천항에서 처리한 컨테이너 물동량은 31만1112TEU를 기록했다. (사진=인천항만공사)

21일 인천항만공사에 따르면 지난 1월 인천항에서 처리한 컨테이너 물동량은 31만1112TEU를 기록했다.

이는 전년 동월 대비 17.1% 증가한 수치로 역대 월간 컨테이너 물동량의 최대 기록이다.

기존 월간 최대 물동량 처리 기록은 2020년 11월 29만7963TEU로 이보다 1만3149TEU가 늘어난 것이다.

올해 1월 물동량 중 수입은 15만6221TEU, 수출은 14만3850TEU로 전년 대비 각각 10.6%, 18.8%씩 증가했다.

환적과 연안 물동량은 각각 1만424TEU와 617TEU를 기록했다.

국가별 수입 물동량은 중국이 9만5228TEU로 가장 많았고 베트남 2만2466TEU, 홍콩 5038TEU) 순이다.

이들 국가는 각각 1만4719TEU(18.3%), 1718TEU(8.3%), 1388TEU(38.0%) 증가세를 나타냈다.

국가별 수입 비율은 중국 61.0%, 베트남 14.4%, 태국 3.8%, 홍콩 3.2%, 인도네시아 2.9% 순으로 전체 수입 물동량의 85.3%를 차지했다.

국가별 수출 물동량은 중국이 9만1200TEU로 가장 많았고 국내타항 2만482TEU, 베트남 1만2031TEU)으로 각 1만215TEU(12.6%), 3970TEU(24.0%), 3367TEU(38.9%)의 증가율을 보였다.

국가별 수출 비율은 중국 63.4%, 베트남 8.4%, 대만 5.1%, 홍콩 2.8%, 태국 1.5% 순으로 전체 수출 물동량의 81.2%나 됐다.

1월 물동량의 증가 원인은 중국‧베트남을 중심으로 한 국내 수출입의 전반적인 호조와 중국의 춘절기간의 기저효과가 반영된 것으로 공사는 보고 있다.

이정행 운영부문 부사장은 “앞으로도 꾸준히 ‘컨’물동량 증가세를 이어가 금년도 물동량 목표인 345만TEU를 달성하도록 노력하겠다”며, “코로나19라는 위기에도 지속적인 물동량 증대를 위해 다각적으로 마케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