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흥토건, ‘안산 중흥S-클래스 더퍼스트’ 모델하우스 오픈
상태바
중흥토건, ‘안산 중흥S-클래스 더퍼스트’ 모델하우스 오픈
  • 일간경기
  • 승인 2021.02.18 16: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하 2층~지상 29층 9개동 ,총 1021세대 분양
도보거리 학군, 직주근접 주거 환경 돋보여
경기 안산시 단원구 선부동 1007번지 일원에 위치하는 ‘안산 중흥S-클래스 더퍼스트’는 지하 2층~지상 29층 9개동, 전용 59㎡·84㎡ 총 1021세대 규모로 조성되며, 이 가운데 869세대가 일반 분양된다. (사진=중흥토건)
경기 안산시 단원구 선부동 1007번지 일원에 위치하는 ‘안산 중흥S-클래스 더퍼스트’는 지하 2층~지상 29층 9개동, 전용 59㎡·84㎡ 총 1021세대 규모로 조성되며, 이 가운데 869세대가 일반 분양된다. (사진=중흥토건)

중흥토건이 2월 19일 ‘안산 중흥S-클래스 더퍼스트’ 사이버 모델하우스를 열고 본격적인 분양 일정에 돌입한다. 코로나19 여파로 주택전시관은 운영하지 않으며 대신 사이버 모델하우스를 운영한다. 추후 당첨자 대상으로는 주택전시관 관람을 허용할 방침이다.

경기 안산시 단원구 선부동 1007번지 일원에 위치하는 ‘안산 중흥S-클래스 더퍼스트’는 지하 2층~지상 29층 9개동, 전용 59㎡·84㎡ 총 1021세대 규모로 조성되며, 이 가운데 869세대가 일반 분양된다.

‘안산 중흥S-클래스 더 퍼스트’는 서안산IC, 군자IC, 영동고속도로 등 광역도로망을 기반으로 지하철 4호선과 서해선, 신안산선(2024년 예정)을 품고 있어 교통환경이 우수하다. 또 여러 초·중·고 및 롯데마트, 홈플러스, 한도병원, 고대안산병원, 각종 공원 등 풍부한 생활인프라가 마련돼 있다. 이외에도 단지 인근에 반월 국가산업단지와 안산 디지털파크, 종근당바이오 안산공장 등이 자리하고 있어 배후수요가 풍부하다.

이에 더해, 남향 위주 배치 및 4Bay 설계(일부제외)와 59㎡·84㎡ 중소형 타입 등 실수요자들이 가장 선호하는 구조로 조성된다. 또 입주민의 안전하고 쾌적한 주거환경을 위해, 지상에 차가 없는 안심 특화설계를 적용하고 다양한 커뮤니티 시설을 더할 예정이다.

◆ 교통·생활·교육 두루 갖춘 프리미엄 아파트…안산 신흥주거타운 랜드마크
‘안산 중흥S-클래스 더퍼스트’는 서안산IC, 군자IC, 영동고속도로 등 광역도로망과 인접해 있어 교외이동이 수월하다. 또 지하철 4호선 초지역·안산역과 서해선 선부역을 통해 수도권 곳곳으로 빠르게 오갈 수 있다. 여기에 안산시와 시흥시·광명시를 지나 서울 구로디지털단지 및 여의도 등을 잇는 신안산선이 오는 2024년 개통 예정인 데 따라 향후 교통여건은 더욱 편해질 전망이다.

풍부한 생활인프라도 갖췄다. 롯데마트, 홈플러스, 이마트 트레이더스 등 복합시설이 단지와 가깝고, 한도병원, 고대안산병원, 안산시청 등 공공시설도 인근에 자리하고 있다.

자녀 교육환경도 우수하다. 선일초, 석수초·중, 관산중, 선부고 등 여러 초·중·고등학교가 단지 주변 곳곳에서 안심 통학 환경을 갖추고 있으며, 선부도서관과 석수골 작은도서관도 가깝다. 게다가 반월 국가산업단지, 안산 디지털파크, 종근당바이오 안산공장 등 업무지구가 단지와 인접해 직장인 배후수요도 품을 수 있다.

단지는 남향 위주 배치와 4Bay(일부 제외) 구조를 중심으로 실수요자들이 가장 선호하는 전용 59㎡ 및 84㎡ 중소형 평형대로 구성된다. 또 입주민의 생활 안전을 위해 지상에 차가 없는 단지로 설계되며, 주민운동시설과 어린이집, 작은도서관 등 다양한 커뮤니티 시설이 더해질 예정이다.

‘안산 중흥S-클래스 더퍼스트’ 분양일정은 오는 3월 2일 특별공급을 시작으로 3일 1순위 해당지역에 이어 4일 1순위 기타지역, 5일 2순위 청약접수 순으로 진행된다. 당첨자 발표는 11일이며, 정당계약은 22~26일이다. 한편 ‘안산 중흥S-클래스 더퍼스트’는 2월 18일 모집공고 예정으로 청약을 위해서는 공고일 이전에 주소지 및 세대주 변경을 완료해야 한다.

‘안산 중흥S-클래스 더퍼스트’ 견본주택은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광덕4로 178에 위치하며, 입주는 2024년 1월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