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훈 의원, 지뢰피해자 지원법 개정안 대표발의
상태바
설훈 의원, 지뢰피해자 지원법 개정안 대표발의
  • 강성열 기자
  • 승인 2021.01.27 17: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설훈 의원.
                                                설훈 의원.

설훈(민주당·부천을) 의원이 1월26일 민간인 지뢰 피해자 지원을 현실화하고 불발탄 피해자까지 지원을 확대하는 '지뢰피해자지원법' 개정안을 대표발의했다. 이번 개정안은 피해자들과 평화나눔회 등 시민단체들의 요구를 반영해 마련한 것으로 불합리한 조항들을 개선하는 내용을 담았다. 

한국전쟁 이후 수많은 국민들이 지뢰 및 불발탄 사고를 당해 목숨을 잃거나 중상을 입었다. 그러나 지뢰로 피해를 입은 민간인들에 대한 불합리한 지원책으로 실효적인 보상이 이루어지지 않았으며 불발탄으로 피해를 본 국민에 대한 보상책은 전혀 없었다. 

현재 한국정부는 유엔 재래식무기금지협약(CCW)의 제2개정의정서(지뢰,부비트랩 및 기타장치의 사용금지 또는 제한) 및 제5의정서(전쟁잔류폭발물)에 가입한 상태다. 따라서 지뢰뿐만 아니라 불발탄 피해자들까지 보상책을 강구해야 할 의무를 지고 있으며 유엔의 권고에 따라 지뢰 및 불발탄 피해자에 대해 신체적 손해뿐 아니라 정서적·정신적 피해, 가족 및 공동체의 피해도 보상해줘야 한다. 

이번 개정안은 △지뢰 사고에 대한 피해를 지뢰, 불발탄 등 전쟁잔류폭발물로 확대했으며 △사망 또는 상이를 입을 당시 월평균임금으로 책정된 위로금을 지급 결정 당시의 월평균임금으로 조정할 수 있도록 했고 △위로금 지급 신청기간 및 소멸시효를 연장했다. 

설 의원은 “지뢰, 불발탄 피해자들과 그 가족들을 국가안보를 위해 희생한 국민의 일원으로 인정하고, 적절한 치료와 보상을 제공하는 것이 대한민국의 국제적 위상 및 경제적 수준에서 볼 때 당연한 과제”라며 “이번 국회에서 반드시 지뢰피해자지원을 위한 특별법을 개정해 지뢰 및 불발탄 피해자들에게 적절하게 보상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