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재난지원금 시행은 예산부족 아닌 결단의 문제"
상태바
이재명 "재난지원금 시행은 예산부족 아닌 결단의 문제"
  • 조영욱 기자
  • 승인 2021.01.19 18: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언론매체 보도에 반박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재난지원금 지급 여부는 예산부족 문제라기보다는 정치적 결단의 문제"라며 재난지원금 의지를 굳건히 했다.

이재명 지사는 1월19일 SNS에 한 언론매체의 '가난한 지자체 재난지원금 속앓이'라는 기사를 게시하며 "재난지원금 미시행은 재정문제때문만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재명 지사는 1월19일 SNS에 한 언론매체의 '가난한 지자체 재난지원금 속앓이'라는 기사를 게시하며 "재난지원금 미시행은 재정문제때문만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 지사는 1월19일 SNS에 한 언론매체의 '가난한 지자체 재난지원금 속앓이'라는 기사를 게시하며 "재난지원금 미시행은 재정문제때문만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 지사는 "지방자치제 하에서는 지방정부마다 특색과 개성이 있으며 재정상황도 다르다"며 "일반적으로 말하는 '가난한' 지방정부는 '재난지원금을 지급못할 정도로 재정이 열악한' 지방정부와는 다르다"고 주장했다.

이어 "통상 '가난'의 척도로 쓰이는 재정자립도는 지방정부가 실제 쓰는 예산 중에 자체조달 재원이 얼마냐일 뿐 예산총액은 중앙정부 지원금(교부세 등)을 더하면 큰 차이가 없다"고 지적했다.

특히 "즉 지방도시가 가난하다 해도 지방정부가 반드시 그에 비례하여 가난한 것은 아니다"라며 "1인당 예산액이 중요하지 그 예산중 자체재원과 중앙정부 교부세 비율은 중요하지 않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결국 재난지원금을 지급하느냐 마느냐는 예산부족 문제라기보다 정책의 필요성과 예산우선순위에 대한 정치적 결단의 문제"라며 "지난해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할 당시 경기도의 경우를 보면 상대적으로 가난한 시군으로 분류되는 포천시가 시민 1인당 40만원을 지급했는데 이는 다른 시군 평균 10만원의 4배에 이르는 금액"이라고 덧붙였다.

이 지사는 "궁금하시면 여러분이 사시는 지방정부의 1인당 예산을 다른 도시와 비교해 보시길 권한다"며 "경기도는 서울과 함께 정부의 재정지원을 받지 않는 불교부단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