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준호 의원 "월성원전 방사능 누출, 상식의 문제"
상태바
한준호 의원 "월성원전 방사능 누출, 상식의 문제"
  • 이승철 기자
  • 승인 2021.01.11 17: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준호 의원.
                                          한준호 의원.

경북 경주 월성원전 지하수에서 방사성 물질인 삼중수소가 검출된 것과 관련해 여야가 논쟁중인 가운데 한준호(민주당, 고양을) 의원의 정쟁의 도구로 삼지 말라고 일침을 가했다.

한 의원은 "월성원전 방사능 누출 사고는 정쟁의 도구가 아닌 국민의 안전이 걸린 상식의 문제"라며 "국민의힘은 월성 1호기 조기폐쇄 결정을 정쟁의 도구로 삼아 왔고, 일부 보수언론은 월성원전 방사능 누출 문제를 마치 ‘별일 아닌 것’으로 치부하면서 정쟁에 가세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심지어 윤석열 검찰을 겨냥한 월성원전 경제성 수사 물타기라는 허무맹랑한 주장도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지난 7일 포항MBC는 경주 월성원전 방사능 누출 사건에 대해 보도를 했다. 월성원전 부지 10여 곳의 지하수에서 방사능 물질인 삼중수소가 검출되었고, 외부로의 확산이 되어있는지 점검이 필요한 상황이다.

한 의원은 "원전 가동의 타당성 평가는 ‘경제성’ ‘안전성’ ‘지역수용성’을 따지는 것이 원칙이다" 라며 "국민의힘·검찰·보수언론은 월성원전의 ‘경제성’을 어떻게든 물고 늘어지며 국민의 안전은 저버린 듯 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원전은 다른 어떤 발전소보다 지역주민의 컨센서스가 필요하고, 안전에 안전을 기해야 한다"며 "2011년 후쿠시마 사고를 보았다면 누구나 동의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특히 "이번 방사능 누출 사고의 원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며 "소량의 방사능 유출이든 대량의 방사능 유출이든 원전 인근 지역주민과 국민의 불안을 해소하는 것이 우선"이라고 말했다.

한 의원은 "한수원과 원안위의 조속한 원인 규명과 제도 정비를 요청한다"며 "국민의힘은 원전 인근 주민과 국민의 안전을 생각하는 진정한 ‘힘’이 되어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