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의 갑질에 가까운 계약에 중소기업 사장은 눈물만
상태바
대기업의 갑질에 가까운 계약에 중소기업 사장은 눈물만
  • 김영진 기자·신동훈 기자
  • 승인 2021.01.10 14: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전자 도급계약 협력업체 동일실업
임가공 협력사로 전환 후 빚 눈덩이

국내 굴지의 대기업인 LG전자와 도급계약을 맺은 협력업체가 28년간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갑질에 가까운 업무방식에 파산위기에 놓여 있어 논란이 되고 있다.

LG전자 평택공장과 도급계약을 맺은 동일실업이 파산위기에 놓여 있어 논란이 되고 있다. 사진은 LG전자 평택공장 정문. (사진=김영진 기자)
LG전자 평택공장과 도급계약을 맺은 동일실업이 파산위기에 놓여 있어 논란이 되고 있다. 사진은 LG전자 평택공장 정문. (사진=김영진 기자)

LG전자 평택공장과 도급계약을 맺은 동일실업의 정(71) 사장은 1986년6월 LG전자(당시 금성사) 자재부서에 입사해 성실하게 근무를 했다. 이후 당시 주력업종인 비디오 조립부분을 맡은 파견 업체들의 직원들 질서 유지 필요성이 요구되자 상사로부터 관리를 위한 업체 창업을 권유받았다. 정 사장은 이에 '동일실업'을 설립했다. 이후 약 5년 만에 협력업체 직원들의 질서가 잡히자 1998년3월 LG전자는 동일실업을 LG전자 구매담당부서에서 일감을 주는 구매 밴더로 등록해 주었다.

이후 LG전자 측이 2010년1월 동일실업을 정식으로 LG전자의 제품을 만드는 임가공 협력사로 전환을 했다.

이대로 순조로웠으면 좋았겠지만 LG전자가 일감의 변동분 만큼 동일실업 측에서 소요되는 금액을 책임져주지 않으면서 적자는 눈덩이처럼 불어났다.

예를 들자면 평소에 주는 일감이 100이라면 그에 소요되는 필요한 인원은 50명인데, LG전자가 일감을 150으로 올려 주게되면 필요한 인원이 75명이 된다. 그러나 이후 일감이 다시 100으로 내려가면 남은 25명의 인건비는 동일실업 측이 떠안아야 한다는 것이다.

이에 지속되는 적자가 발생하자 정 사장은 "이대로 계속 일을 하면 도저히 버틸 수가 없다"고 수없이 LG전자 담당자에게 말을 전했으나 일방적으로 묵살 당했다고 한다.

그 사이 근로자들의 인건비를 안 줄 수도 없으므로 부모님이 물려준 땅까지 팔아가며 인건비에 보태기도 했으나 전 재산 30억원을 소진 후 빚은 점점 쌓여 현재 9억4800만원에 달했다.

정 사장은 "대기업이 이렇게 책임도 지지않는 갑질과 횡포에 도저히 견딜 수가 없다"며 "LG전자를 위해 온갖 궂은일을 맡아 열심히 노력했는데, 결국 이렇게 됐다"고 말했다. 특히 정 사장은 합의서를 보여주며 "이건 합의서가 아닌 대기업의 힘을 과시하는 협박서다"라고 말했다. 실제로 합의서에는 '어떤 명목으로도 LG전자에 추가로 금전을 지급할 의무를 부담하지 않는다'는 등의 내용이 담겨있었다.

이에 대해 본지는 LG전자 담당자와 만나 해당 문제와 관련한 사실 관계를 취재하려 했으나 "무슨일로?"라는 단답식의 답변으로만 일관해 들을 수가 없었다.

시민 A씨는 "아직도 대기업이 이런 사고방식을 갖고 운영한다니 한심하다"며 "관할행정관청과 공정거래위원회 등에서 철저하게 조사해 고발과 행정조치를 해야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