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태바
  • 일간경기
  • 승인 2021.01.10 01: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못 

                                 

                           김원경

오늘 아침 거실에 걸려 있던
시계가 쿵하고 떨어졌다
시계에 가려 보이지 않던 못이 
앙상한 뼈를 드러내고 있었다
나는 우두커니 턱을 괴고 앉아 
오랜 세월 녹슬어 빠져버린 못을 생각했다
못은 제 몸의 수십 배,
아니 수백 배도 넘는 무게를 견디고 있었다 
제법 맷집이 좋았다
견디는 모든 것은 자신의 울음소리를 잊고
아무도 그 못이 자신의 성대였다는 것을 알지 못했다
홀로 남겨진 어린 병사가 
엄마 엄마 아무리 울부짖어도 들리지 않듯
평생 
클라이맥스에서 
멋있게 맞는 척, 해주는 
스턴트맨 처럼

                                                         사진 신민용.
                                                         사진 신민용.

 

 

 

 

 

 

 

 

 

 

 

김원경 1980년 울산 출생. 경희대 국어국문학과 졸업, 2005년 중앙신인문학상 수상, 2019년 '너의 아름다움이 온통 글이 될까 봐' 공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