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 7호선 유치 축소로 포천 시민들 뿔났다
상태바
지하철 7호선 유치 축소로 포천 시민들 뿔났다
  • 이재학 기자
  • 승인 2020.12.18 16: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학 기자
              이재학 기자

포천 시민들이 반발하고 있다.

경기도가 도봉산에서 옥정구간과 포천구간을 잇는 전철7호선 연장사업을 축소하려고해 포천시민들이 분노하고있다.

지하철7호선 유치사업은 포천시민들의 오랜 숙원사업으로 지난해 1월 포천시민들이  추운 날씨에도 불구하고 1만5000여 명이 광화문광장에 모여 중앙정부를 상대로 사격장 등으로 받은 피해보상을 요구해서 얻은 사업으로 이제와서 경기도가 축소 변경하고있다.

원래 이 사업은 도봉산에서 출발해 옥정구간을 거쳐 포천까지 연장하는 사업으로 총 17.45㎞구간에 1조1762원을 투입하는 사업이다.

이 사업은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사업으로 선정돼 이후 지난해 11월 사업계획 적정성 검토까지 마쳤다.

하지만 경기도가 최근 7호선의 종착역을 도봉산~옥정구간 마지막역인 옥정역을 중심역으로 하고 여기서부터 포천까지는 4량 객차로 구성된 기차를 타고 이동하는 방식으로 변경했다.

당초 계획은 8량 객차로 구성된 열차로 포천까지 운행하는 것으로 예타면제 및 사업계획 적정성 검토까지 마쳤다.

경기도의 '사업의 경제성과 7호선을 운행하는 서울교통공사의 반대 때문에 어쩔 수 없다'는 설명은 이재명 지사가 경기북부를 향해 특별한 희생 특별한 보상을 강조하는 것과 전혀 어울리지 않는다는 것이 많은 포천시민의 지적이다.

일이 이 지경이 될 동안 포천을 대표하는 선출직들은 무엇을 하고 있는지 궁금할 뿐이다.

포천시민들의 오랜 숙원사업이며 찬바람속에서 1만5000여 명이 모여 500여 명이 삭발을 하고 당시 국회의원은 혈서를 쓰고 "포천에도 전철을"하며 구호를 외친 것을 잊었는지 묻고 싶다.

더욱 포천시의회에서는 전철유치사업이 어려워지는가운데 후반기 원구성을 앞두고 자리싸움으로 일관하고 어렵사리 의장에 선출된 의원은 의원들 간 불협으로 일관하고 있으며 의장은 의원과 의회공직자들이 구상한 벤치마킹 관련 결재서류를 처음 입안한 공직자 앞에서 찢어버리는 어리석은 행동으로 지역에서 웃음거리가 되고있다.

이런 선출직들의 안일한 사고로 포천의 앞날은 암울할 뿐이다.

"7호선 연장사업은 애초 원안대로 8량 직렬로 연결 운행하는 것이 타당하다"는 박윤국 포천시장과 최춘식 국회의원 말대로 돼야하며 앞으로는 옳고그름을 떠나  포천을 대표하는 선출직들은 무슨 수를 써서라도 지하철7호선이 원래의 계획대로 되는데 힘을 써야 한다.

만약 원안대로 되지 않을 경우에는 포천시민들의 냉엄한 판단이 기다리고 있다는 것을 잊지 말아야 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