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재확산] 구리시청 방역 뚫렸다‥ 직원1명 확진 판정
상태바
[코로나19 재확산] 구리시청 방역 뚫렸다‥ 직원1명 확진 판정
  • 일간경기
  • 승인 2020.12.05 2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리시 공직자가 코로나 19 확진 판정을 받아 전 직원이 진단검사를 받는 등 시청의 방역체계가 무너졌다.

구리시청 직원이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아, 전 직원이 진단검사를 받았다.  (사진=구리시)
구리시청 직원이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아, 전 직원이 진단검사를 받았다.  (사진=구리시)

시는 12월5일 구리시청 직원을 포함한 관내 거주자 5명(#119-#123)이 코로나 확진자로 판명됐다고 발표했다.

시청 직원(#123)의 경우 서울 동대문구 확진자의 접촉자로 11월23일부터 11월27일, 11월30일부터 12월4일까지 업무시간에 노출됐으며 밀접접촉자 20명에 대해 확인 중에 있다.

시는 오전 9시, 직원이 확진자로 판명되자 전직원에게 문자를 보내 자택 대기를 지시했으며 오후 1시부터 전 직원을 대상으로 진단검사를 실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