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시 도시녹화사업 운영‥ "시민이 행복한 '작은정원' 만든다"
상태바
오산시 도시녹화사업 운영‥ "시민이 행복한 '작은정원' 만든다"
  • 김영진 기자
  • 승인 2020.12.01 18: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민 참여형 마을정원사업
혁명 도시녹화사업에 집중
100여 개 넘는 정원 조성

오산시는 지역 내 자투리땅 곳곳에 ‘시민들에게 친근한 정원문화’라는 주제로 한  '시민참여형 작은정원 프로젝트' 진행하고 있다. 시민참여형 작은 정원 프로젝트는 오산천, 도심 곳곳에 작은 정원을 조성해 시민들에게 아름다운 시의 경관을 제공하고, 시민이 자발적으로 작은정원을 조성하는데 참여함으로써 애향심 고취와 오산을 친환경 도시로 조성하겠다는 시민참여형 사업을 시내 곳곳에서 추진하고 있다.

오산시는 지역 내 자투리땅 곳곳에 '시민참여형 작은정원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은 작은정원 식재하는 모습 (사진=오산시)
오산시는 지역 내 자투리땅 곳곳에 '시민참여형 작은정원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은 작은정원 식재하는 모습 (사진=오산시)

오산시에는 오산의 중심을 가로지르는 오산천과 오산천에 인접한 맑음터공원이 있다. 맑음터 공원은 환경혐오시설인 비위생매립지와 하수종말처리장 시설이고 오산천은 직강화로 수질뿐만 아니라 환경적으로도 매우 건강하지 못했던 하천이었다. 지난 10년간의 ‘오산천 생태복원사업’을 통해 당시 5등급이었던 수질이 지금은 천연기념물 수달이 찾아오는 2등급수의 수질을 되찾게 되어 지금은 오산시민으로부터 최고의 사랑을 받는 하천이 됐다. 

맑음터 공원은 ‘환경기초시설 빅딜협약’을 통해 공원조성과 국민여가 캠핑장으로 조성돼 지금은 많은 시민과 국민에게 사랑받는 공원시설이 됐다. 

오산시는 2018년 오산천 목교 주변에 조성한 제1호 정원을 시작으로 2020년 ‘킁킁정원’까지 총 94개의 작은정원(오산천88, 도심6개소)을 조성했다. 정원을 조성한 후에는 정원지킴이 안내판을 설치하고 시민들과 단체들이 물을 주고 제초작업을 하는 등 관리하고 시에서는 돌단풍·황금조팝·국화·부처꽃 등 10여 종류의 초화와 수목을 식재함으로써 시민들에게 사계절 내내 풍성한 볼거리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시민들의 목소리를 담아 만들어진 작은 정원은 각 정원별로 주제를 담아 △공동체 회복을 위한 함께정원 1호 △미관 개선을 위한 작은정원 2호 △안전한 보행로를 위한 등굣길정원 3호 △쓰레기 무단투기 방지를 위한 4~6호 환경정원으로 조성됐다. 환경정원으로 조성된 테마정원은 도로변과 골목길 등 상습적인 쓰레기 무단투기로 인해 자주 민원이 발생하던 곳에 쓰레기를 치우고 일부 포장도로를 철거해 나무와 꽃을 심어 친환경정원을 조성했고, 도심에 조성된 6개의 작은 공원은 시민들이 원하는 정원의 대상지를 신청하면 담당자들이 현장을 방문한 뒤 유동인구와 효과성 등을 따져 선정했다. 

시민들은 “무단투기로 미관을 헤치던 곳에 예쁜 화단이 조성돼 길을 다닐 때마다 기분이 너무 좋다며 코로나19로 인해 지친 마음을 위로받는 기분이다”라고 전하며 훈훈한 분위기를 조성했다. 시에서는 시민들의 긍정적인 호응에 앞으로도 지속적인 사업 확장을 통해 정원 문화 확산시키고 및 시민들의 자발적 참여를 독려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오산시 지역 내 짜투리땅 곳곳에 '작은정원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은 아름다운 정원 1호 (사진=오산시)
오산시 지역 내 짜투리땅 곳곳에 '작은정원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은 아름다운 정원 1호 (사진=오산시)

2020년 지역 내에 조성된 원동 ‘꽃피는 마을 정원’은 경기도에서 주관하는 '경기도 마을정원 조성사업'에서 선정된 마을 정원이다. 마을정원이란 지역 내 유휴지 및 공한지 등 환경 개선이 필요한 곳을 정원화 시키는 사업으로 마을공동체가 주체가 돼 계획부터 조성까지 참여하는 사업이다. 

오산시에서는 2018년부터 ‘세마아트마을정원’을 시작으로 마을 정원을 조성했으며, 2020년 꽃피는 마을정원을 조성하기 위해 2019년부터 마을주민들이 직접 자체위원회 구성부터 PPT 심사 발표 등 정원을 유치시키기 위해 노력했다. 2020년 코로나19로 인해 대면교육이 어려운 상황에서도 비대면 온라인 교육을 통해 정원을 함께 조성하며 유지·관리 교육까지 진행했다. 

이러한 노력의 결과로 조성 완료지 중 우수 마을정원을 선정하는 '경기도 마을정원 상(賞)' 시상에서 2019년 ‘아름다운 참여상’에 세마아트마을 정원이 2020년 ‘우수 마을정원’에 매홀두레마을 정원이 선정돼 2년 연속 입상하는 쾌거를 이뤘다. 경기도 마을 정원상은 마을정원의 구현내용 및 주민참여도, 지속 가능성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선정되는 상이다.

이에 오산시는 추가적인 마을정원 조성을 위해 ‘2021년 경기도 마을정원 조성 공모사업’에 '시민참여형 마을정원'과 도내 최초 시에서 교육 및 프로그램 운영이 가능한 정원을 조성하는 '모두의 정원' 2개소가 추가 신청해 최종 선정됐고 총 사업비 5억5000만원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오산시는 2018년 1호 세마아트마을정원을 시작으로 2021년 5호 공공형 정원인 금암동 고인돌공원 내 ‘모두의 정원’까지 4년 연속 마을정원을 조성하고 향후 100여 개가 넘는 정원을 조성한다는 방침이다. 

앞으로 오산시 도시녹화사업은 ‘시민들이 만들고 가꾸는 혁명 도시녹화사업’에 집중한다는 계획이다. 시민참여형의 작은정원으로 오산천에 이미 88개소의 작은 정원을 조성했으며 ‘한 발자국 마다 꽃과 정원이 흐르는’ 오산천 내의 작은 정원으로 넘치는 친환경적 공간을 조성해 시민들에게 시각적 즐거움과 감성의 풍요로움을 느낄 수 있는 공간을 확장적으로 추진해 향후 지방정원을 국가정원으로 발전시킨다는 계획이다. 

도시공간에는 가로수 보식·띠녹지·꽃다리 등을 조성하고, 특히 교통섬과 중분대 화단에 형형색색의 꽃을 심어 계절감과 아름다운 경관을 창출하도록 해 도심 속에서 자연과 함께 살아 숨 쉴 수 있는 휴식공간을 지속적으로 확충해 아름답고 쾌적한 녹색 생활환경을 제공하는 데에 박차를 가한다는 방침이다.

곽상욱 시장은 “그동안 오산시를 아름답고 깨끗하게 꾸며지도록 애써주신 오산시민께 감사드리며, 내년 4회차 공공형 마을정원 조성은 시민들에게 열린 정원 문화를 체감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시민이 직접 조성하고 시민과 함께 체험할 수 있는 정원문화를 확산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