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의회 "3차 재난지원금 전 국민에 지급해야"
상태바
경기도의회 "3차 재난지원금 전 국민에 지급해야"
  • 김인창 기자
  • 승인 2020.11.30 13: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의회 '3차 재난지원금' 지급 촉구 기자회견

경기도의회가 3차 재난지원금을 전 국민에게 지역화폐로 지급해야 한다고 밝혔다.

경기도의회 소속 30여 명의 의원들이 11월30일 오전 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3차 긴급재난지원금을 모든 국민에게 지급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사진=경기도의회)
경기도의회 소속 30여 명의 의원들이 11월30일 오전 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3차 긴급재난지원금을 모든 국민에게 지급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사진=경기도의회)

경기도의회 김명원(민주당·부천6) 의원 등 30여 명의 의원들은 11월30일 오전 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3차 긴급재난지원금을 모든 국민에게 지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3차 긴급재난지원금 전 국민 지급을 촉구하는 경기도의원 일동’ 31명을 대표해 김명원 의원을 비롯해 엄교섭(민주당·용인2), 조광희(더민주·안양5), 박태희(더민주·양주1), 오진택(더민주·화성2), 이영주(무소속·양평1) 의원 등 6명이 참석했다.

의원들은 “우리는 두 차례에 걸쳐 재난지원금의 효과를 경험했다”며 “1차 재난지원금은 전 국민을 상대로 3개월 이내 소멸성으로 지급해 민간소비 기여도가 1분기 –3.1%에서 2분기 0.7%로 상승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반면 2차 재난지원금은 선별 지급 결과 민간소비기여도가 –0.1%로 하락했다”며 “선별 지급이 경기 활성화에 특별한 도움이 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의원들은 이날 이재명 도지사에게도 경기도 차원의 재난지원금 지급을 주문하기도 했다.

특히 이들은 “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금 지급이 더디게 진행된다면, 어렵지만 경기도가 채권 발행을 통해 선제적으로 1370만 도민에게 일인당 10만원을 지급할 것”을 주문했다.

김명원 도의원은 “채무도 경제정책이다. 거대한 재난 앞에서 기업, 소상공인, 시민들을 지키고 경제위기를 최소화하는데 필요한 채무라면 경기도민 누구나 동의할 것이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한편 이재명 경기지사는 지난 28일 민주당 국회의원과 당 지도부에 보낸 문자를 통해 “3차 재난지원금이 소비확대의 경제효과와 가계소득 지원의 복지효과가 동시에 발생하는 시한부 지역화폐로 전 국민에게 지급될 수 있도록 해 달라”고 호소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