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녁이 있는 삶‥ 공무원에게는 없는가
상태바
저녁이 있는 삶‥ 공무원에게는 없는가
  • 이형실 기자
  • 승인 2020.11.29 18: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일 코로나19 확진자가 500명대를 기록하는 가운데 11월27일 안승남 구리시장이 단톡방에 올린 게시글 (사진=카카오톡 캡처)
연일 코로나19 확진자가 500명대를 기록하는 가운데 11월27일 안승남 구리시장이 단톡방에 올린 게시글 (사진=카카오톡 캡처)

캡처본은 연일 코로나 확진자가 500명대를 기록하는 가운데 27일, 안승남 구리시장이 한 단톡방에 올린 글이다. 마치 중요한 작전을 지시하는듯한 메시지가 긴장감을 불러일으킨다.

이 내용대로라면 공직자들을 주축으로 한 구리시 방역대책은 완벽하다.

전 공직자들의 자발적 참여라면 그야말로 퍼팩트다. 그러나 공직사회에서 불만의 목소리가 만만치 않게 흘러나오는 걸 보면 그렇지도 아닌 모양이다.

강제성이 농후하다는 뜻이다. 구리시는 공무원이 아니면 지역경제활성화를 이룰수 없고 코로나 방역도 할 수 없는가.

왜, 툭하면 공직자들을 사병화하듯 강제 동원시키는가.

지난 13일 치뤄던 '곱창데이'도 그렇다.

공무원 강제 동원이 아니라고 하지만 이 행사에 참여한 공무원들의 '시장 확인을 받기 전까지 자리를 뜰 수 없었다'는 술회가 그때 분위기를 대변한다.

서울대생이 '저녁이 있는 삶'을 위해 지방9급 공무원직을 택했다고 한다. 아마 이 사람이 구리시에 근무했더라면 벌써 사표를 썼을 것이다.

누가됐든 업무시간 외에 시간을 뺏을순 없다.

굳이 동원이 필요하다면 자발적으로 참여할 수 있도록 제도를 만들고 그에 따른 인센티브를 부여하는것도 하나의 방편일수 있다.

시장 수하의 직원들일지라도 그들의 '저녁이 있는 삶'을 뺏을 권리는 없다. 남양주시의 경우 부서별로 맡은 코로나 방역업무를 평소에 수행할 뿐 전 직원을 단속지도 업무에 투입시킨 적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단톡방에 메시지가 공직사회에 퍼질 무렵인 11월27일 오후 2시, 조광한 남양주시장은 보건소를 방문한 자리에서 코로나 19 확산 방지에 최일선에서 고군분투하는 직원들을 격려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