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소각장 후보지 선정 '후폭풍'..남부권 구청장들 전면철회 요청
상태바
인천 소각장 후보지 선정 '후폭풍'..남부권 구청장들 전면철회 요청
  • 김종환 기자
  • 승인 2020.11.26 11: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수·남동·미추홀구 구청장, 중구·남동구 소각장 백지화 공동 합의
"쓰레기 최대한 감량시 현 시설로도 충분해..시와 협의해 나갈 것"

최근 발표된 쓰레기 소각장 설치 후보지에 대한 파장이 새로운 국면을 맞고 있다.

고남석 연수구청장과 이강호 남동구청장, 김정식 미추홀구청장 등 인천 남부권 지자체 3곳의 구청장들은 11월26일 ‘소각장 등 건립 예비후보지 백지화’에 공동 합의하고 인천시의 ‘자원환경시설 건립계획안’ 가운데 중구와 남동구 소각장 예비후보에 대해 전면 철회를 요청했다. 사진은 고남석 연수구청장이 소각장 예비후보지 백지화 공동합의에 대해 브리핑하는 모습. (사진=김종환 기자)
고남석 연수구청장과 이강호 남동구청장, 김정식 미추홀구청장 등 인천 남부권 지자체 3곳의 구청장들은 11월26일 ‘소각장 등 건립 예비후보지 백지화’에 공동 합의하고 인천시의 ‘자원환경시설 건립계획안’ 가운데 중구와 남동구 소각장 예비후보에 대해 전면 철회를 요청했다. 사진은 고남석 연수구청장이 소각장 예비후보지 백지화 공동합의에 대해 브리핑하는 모습. (사진=김종환 기자)

일부 지자체장들이 인천시에 소각장 후보지 철회를 전면 요구하고 나선 것이다.

인천 남부권 지자체 3곳의 구청장들은 11월26일 ‘소각장 등 건립 예비후보지 백지화’에 공동 합의했다.

이들 지자체장은 고남석 연수구청장과 이강호 남동구청장, 김정식 미추홀구청장이다.

이들은 이날 “2025년 수도권매립지 종료에 대비한 인천시의 자원순환정책 전환의 필요성과 당위성을 공감한다”고 밝혔다.

하지만 자원순환센터(소각장) 등 환경시설 건립에는 충분한 공론화 과정과 사회적 합의가 선행돼야 한다는 주장이다.

시민생활권을 침해해서는 안 된다는 이유에서다.

이를 이유로 이들은 인천시의 ‘자원환경시설 건립계획안’ 가운데 중구와 남동구 소각장 예비후보에 대해 전면 철회를 요청했다.

남부권에 소각장을 집중 건립하는 건 그린뉴딜로 가는 최선의 정책이 아니라는 입장이다.

2050년 탄소 제로화에 부합하는 획기적인 정책을 통해 재활용을 95%까지 올리고 쓰레기를 최대한 감량하면 현재의 시설로도 충분하다는 것이다.

이에 이들은 소각장 후보지 문제로 지역 갈등이 심화되고 있는데 인식을 같이 하고 조속한 해결을 위해 상호 협력키로 했다.

이어 지역 내 소각장 건설 백지화를 위해 2가지 사항에 합의하고 합의문을 발표했다.

첫 번째로 구민이 안심하는 자원순환시설의 안정적인 관리를 위해 ‘남부권 자원순환 정책협의회’를 발족해 현안사항 해결에 노력하기로 했다.

정책협의회는 단체장을 대표로 하고 실무협의회를 구성 운영하며 세부운영계획은 별도 합의하기로 했다.

두 번째로는 각 지자체는 폐기물 감량화 정책을 통해 소각 발생량을 최소화하도록 노력하고 연수구 소각장 운영에 협조하기로 하고 권역 내 발생한 폐기물을 연수구에 우선 반입하되 급격한 인구 증가 등 소각량 변동 시 공동협의키로 했다.

이들 구청장은 발생지 부담 원칙과 함께 남부권 소각장 신설 백지화를 전제로 이날 합의된 사항을 인천시에 전달하고 협의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