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리시민단체 "한강변 대규모 아파트 사업 즉각 중지하라"
상태바
구리시민단체 "한강변 대규모 아파트 사업 즉각 중지하라"
  • 이형실 기자
  • 승인 2020.11.18 16: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늬만 스마트 시티..아파트 개발업체 이익만 채우는 수익사업"

구리지역의 구리미래정책포럼, GWDC 범시민비상대책위원회, 유권자시민행동 구리시연합회 등 3개 시민 단체 연합은 11월18일 성명서를 발표하고, 안승남 구리시장의 한강변 도시개발 사업은 무늬만 스마트시티이지 결국은 아파트 개발 업체의 이익만 채워주는 수익사업으로 드러났다며 이 같은 난개발 사업을 즉각 중지하라고 촉구했다.

구리지역의 구리미래정책포럼, GWDC 범시민비상대책위원회, 유권자시민행동 구리시연합회 등 3개 시민 단체 연합은 11월18일 성명서를 발표하고, 안승남 구리시장의 한강변 도시개발 사업은 무늬만 스마트시티이지 결국은 아파트 개발 업체의 이익만 채워주는 수익사업으로 드러났다며 이 같은 난개발 사업을 즉각 중지하라고 촉구했다. 사진은 구리시청 전경. (사진=구리시)
구리지역의 구리미래정책포럼, GWDC 범시민비상대책위원회, 유권자시민행동 구리시연합회 등 3개 시민 단체 연합은 11월18일 성명서를 발표하고, 안승남 구리시장의 한강변 도시개발 사업은 무늬만 스마트시티이지 결국은 아파트 개발 업체의 이익만 채워주는 수익사업으로 드러났다며 이 같은 난개발 사업을 즉각 중지하라고 촉구했다. 사진은 구리시청 전경. (사진=구리시)

성명서는 최근 언론에 보도된 '구리시 한강변 도시개발사업'의 우선 협상 대상자로 선정된 GS 건설 컨소시엄의 사업 계획서 내용을 살펴보면, 총 1만2000여 세대의 대규모 아파트 단지가 들어서며, 전체 면적의 10% 정도에 ICT(정보통신) 관련 업체를 유치하는 것으로 드러났는데, 이것은 한마디로 눈 감고 아웅 하는 식으로 대규모 아파트 개발사업인 것이지 정부가 국가시범도시로 건설하고 있는 세종 스마트시티나 부산 에코델타 스마트시티 같은 진짜 스마트시티는 결코 아니라고 주장했다.

성명서는 또한 이 사업은 토평동 한강변 그린벨트 45망평을 해제하지 못하면 사업 자체가 불가능한 것인데, 지난 7월20일 문재인 대통령이 앞으로 그린벨트 해제 불가 방침을 천명하였을 뿐만 아니라, 대상 사업 부지 총 45만 평 중 약 50% 정도(약 20만여 평)가 환경등급 2등급지여서 원칙적으로 해제가 불가능하다고 주장했다.

또한, 이들 시민단체 연합은 이미 법원에 제출돼 있는 GWDC 종료 폐기처분 취소를 청구하는 행정 소송의 집행정지 신청에 대한 재판 심리가 11월19일 예정돼 있고, 11월23일 에는 GWDC 사업의 계약 당사자인 K 사의 집행정지 신청 관련 재판 심리가 잇따라 열릴 예정인데다, 여기에 언론 보도에 따르면 구리도시공사 민간사업자 공모에 사업 계획서 제출 자체를 거부당한 Y 업체가 제기한 가처분 신청의 두 번째 심리가 이번 주 의정부 법원에 예정돼 있어서, 결국 현재 진행 중인 법적 소송 결과를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아울러, 성명서는 안승남 시장의 무모한 졸속 속임수 행정으로 대혼란에 빠진 구리시의 시정 난맥상을 바로잡기 위해 구리시 의회에 '행정조사 특별위원회' 구성 운영을 강력히 촉구하면서, 구리시민이 원하는 것은 아파트 개발이 아니라 일자리 넘치는 도시를 유치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