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달
상태바
윤달
  • 일간경기
  • 승인 2020.11.12 18: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달
                                 

                   나순옥

살아실 제 불효한 놈 
효자로 만드는 달

들끓던 잡신들도 
모두 자릴 피해주어

동티날 걱정 묶어놓고
봉분 헐어제친다

아부지 산속에서 무척 외로우셨지라
이제부터 아파트서 시끌벅적 지내보소

산 팔아
챙겨 달아나는
엉덩이가 벌겋다

                                                    작가 신미용 作.
                                                    작가 신미용 作.

 

 

 

 

 

 

 

 

 

나순옥 57년 충남 서천출생, 중앙일보 신인문학상, 조선일보 신춘문예 시조 당선, 작품집 '바람의 지문' '석비에도 검버섯이' '미호천 일기' '내게로 스며들어' '시침을 밀고 가면'  동시조집 '해님이 감기 걸려서' 등 있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