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목원 일기 ‧ 3
상태바
수목원 일기 ‧ 3
  • 일간경기
  • 승인 2020.11.10 1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목원 일기 ‧ 3
                       

                                      문 수 영


일상의 외투 벗고 초록 속으로 들어간다
기다림만 아는 나무, 최선 다해 꽃 피운다 
향기가 넓게 번져 나와 미세먼지 씻어준다

오순도순 모여서 뽐내듯 만든 마을
죽림원 활엽수원 약초원 유실수원… 
생각을 넓게 펼치라며 그늘을 마련한다

분수대 사이 두고 반세기가 어른거린다
손에 손 마주 잡고 소풍 나온 유치원생들 
저편엔 백발노인 앉아 세월을 더듬는다

 

                                         화가 서길호 作.
                                         화가 서길호 作.

 

 

 

 

 

 

 

 

 

 

 

문수영 1957년생, 2005년 '중앙일보' 신춘문예로 시조 등단, 시조집 '푸른 그늘' '먼지의 행로' '화음' 시선집 '눈뜨는 봄' 등이 있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