혀  
상태바
  혀  
  • 일간경기
  • 승인 2020.11.10 19: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혀  
                                             

                                 서정임

열두 치마폭이다
단맛과 신맛 쓴맛 매운맛 짠맛 
모두 맛본 자가
최후의 보루처럼 꺼내놓은 처세술이다
그 은밀히 너를 감춘 욕망 속에서 
뒤집혔다 엎어졌다 굴려졌다 조여졌다 풀어졌다 
반복하는 나는 천당과 지옥을 오간다 
만족과 허기를 구한다
아흔아홉 꼬리를 가진 여우처럼 
보이지 않게 나를 요리하는 
저 천하의, 
나는 오늘도 그 안에 든다
어느 귀골 장대한 사내도 벗어나지 못하는
부드럽고 둥근 저 그물에 
발기되는 불안을 풀어놓는다
나도 모르게 길드는 하루가 
또다시 펼쳐질 
또 다른 하루를 조절한다

                                     농부화가 김순복 作.
                                     농부화가 김순복 作.

 


 

 

 

 

 

 

 

 

 

 

 

 

 

서정임  62년 전북 남원 출생, 2006년 '문학.선' 등단, 시집 '도너츠가 구워지는 오후' 한국시인협회 작가회의 빈터동인, 계간 힐링문화 편집위원으로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