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우당
상태바
녹우당
  • 일간경기
  • 승인 2020.11.10 18: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녹우당
                       
                                    김미진   
                                                                      
그녀가 다녀갔나 풀빛 짙은 연못 안

솔가지에 스치는 바람마다 푸른 그늘

처마를 때리며 가는 소나기가 혼자 운다

 

                                                                           화가 김원주 作.
                                                                           화가 김원주 作.

 

 

 

 

 

 

 

 

 

 

 

 

 

 

김미진 62년 해남출생. 방송통신대학교 영문학 전공, 월간문학에 시조를 발표하면서 문단에 나왔다. 현재 계간 백련시문학 편집위원, 백련시문학회 사무국장, 강진군도서관 우리들 서평단, 한국예술문화예술대제전 초대작가, 강진 마량초에 재직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